컨텐츠 바로가기

이낙연 "옵티머스 의혹, 이제라도 철저히 파헤쳐주길 바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조선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늘(29일) 옵티머스 의혹과 관련해 "정말 철저히 파헤쳐주시기를 이제라도 검찰이 그렇게 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 중 측근의 '옵티머스 사건' 연루 의혹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이같이 대답하며 "검찰이 균형있게 봤느냐, 재대로 봤느냐에 대해서 저는 의심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재명 경기지사는 전날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1차 TV토론회에서 '대통령이 됐다고 해서 갑자기 청렴해질 수 있겠나'라고 언급했다. 이를 놓고 이 전 대표 측근의 옵티머스 연루 의혹을 물은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 전 대표는 "검찰이 나름대로 수사를 했을 거고, 과잉수사 하다가 저를 도왔던 사람이 불행한 결과를 맞았다"며 "그것에 대해서 검찰이 뭔가를 이야기하기로 했었는데 지금까지 말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그런 건 얼마든지 공정하게 수사하기를 바란다"며 "저도 그 사건의 조사에 대해서 아직도 미심쩍은 것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것뿐만 아니라 다른 문제들에 대해서도 제가 이야기를 않고 있다"며 "(상호 비방) 자제 분위기와 맞지 않아서 말을 않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토론회에서도 상호 비방이 이어진데 대해 "상대 후보가 '이쪽이 흑색선전이다, 책임져야 한다'는 게 마지막 발언이어서 정리가 되지 않고 오히려 문제가 계속되는 상황이 됐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준비 부족을 여과 없이 보여주고 있다"며 "엊그제는 국밥집에서 낮에 소주를 마시고 계시던데 방역 지침을 충실히 지키고 계시는지 좀 조심스럽다"고 했다.

또 민주당이 추진 중인 언론중재법 개정안과 관련해 "제가 현직 기자라면 저는 환영했을 것 같다"며 "언론계가 자기 개혁을 좀 더 했더라면 여기까지 안 왔을 수도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언론에 의해서 피해를 당한 국민의 입장에서 보면 그 피해는 복구되기가 어렵다는 점을 언론인들도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수영 기자(swim@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