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넥슨 지주사 엔엑스씨 경영 2막...이재교 체제 돌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슈진단+] 넥슨 기존 사업 비전 계승과 새로운 도전 예고

(지디넷코리아=이도원 기자)넥슨의 지주회사인 엔엑스씨(NXC)가 이재교 신임 대표 체제로 바뀐다. 엔엑스씨의 경영 2막 돌입이다.

김정주 대표의 최측근 중 하나인 이재교 신임 대표는 기존 비전을 이어 받아 글로벌 사업 및 투자 등에 더욱 보폭을 넓힐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29일 엔엑스씨(대표 김정주)는 이재교 브랜드홍보본부장을 신임 대표이사(CEO)로 선임한다고 밝혔다.

1998년에 넥슨에 입사한 신임 대표는, 넥슨 홍보이사를 거쳐 2012년 지주회사인 엔엑스씨로 이동해 사회공헌 및 커뮤니케이션 분야를 이끌어 왔다. 2018년 넥슨컴퍼니 내 사회공헌을 총괄하는 넥슨재단 설립을 주도, 이사로도 재임 중이다.

지디넷코리아

김정주 엔엑스씨 대표(좌)와 이재교 엔엑스씨 신임 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주 대표는 엑엑스씨 대표직에서 물러날 예정이지만, 사내이사로 재임하며 엔엑스씨 등기이사직도 유지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김 대표의 이 같은 결정은 좀 더 편안한 위치에서 회사 발전과 개인적으로 약속했던 사회공헌 등의 활동에 더 집중하기 위해서로 알려졌다.

김정주 대표는 "지주회사 전환 후 16년 동안 엔엑스씨 대표이사를 맡아왔는데, 이제는 역량 있는 다음 주자에게 맡길 때가 됐다고 판단했다"며 "이 신임 대표는 넥슨컴퍼니의 역사와 DNA에 대한 이해가 높은 분으로, 엔엑스씨의 다양한 의사결정과 경영활동을 수행하는데 최적의 인물이다. 저는 보다 자유로운 위치에서 넥슨컴퍼니와 우리 사회에 도움이 되는 길을 찾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재교 신임 대표는 "23년 전 재기 발랄하고 엉뚱한 천재들에 반해 넥슨에 합류했다. 창의와 혁신으로 산업을 이끌어 온 김정주 대표님의 기업가 정신을 이어받아, 엔엑스씨가 지속적으로 추구해 왔던 미래에의 도전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취임소감을 밝혔다.

이재교 엔엑스씨 신임 대표는 누구?

엔엑스씨의 신임 대표 선임 소식에 업계는 깜짝 놀라면서도 대체적으로 이해하는 분위기다. 이재교 엔엑스씨 신임 대표는 김정주 대표의 최측근으로 잘 알려짐과 동시에 경영자로도 손색이 없는 인물로 꼽히기 때문이다.

이 신임 대표는 넥슨 설립 초기부터 김 대표와 함께 현장을 뛰어다니며 해결사 역할을 하기도 했다. 넥슨 초창기 자금 상황 악화에 직접 해법을 찾았었고, 매번 어렵고 고된 일이 있을 때 물심양면 뒤에서 힘을 보탰던 게 이 신임 대표였다.

이런 이 신임 대표도 뚝씸 있는 사업가 기질을 보여주기도 했다. 사회공헌과 넥슨재단 설립 등 주도하며 그 힘을 드러낸 게 대표적이다. 투자 관련 조언 역시 마찬가지였다.

특히 이 신임 대표는 김 대표의 기존 비전을 계승하고, 더욱 세심하게 구상해 발전 시킬만한 인물로도 평가 받는다.

이는 이 신임 대표가 누구보다 김 대표의 비전을 잘 이해하고 있고, 경영 역량과 깔끔한 일처리, 게임 뿐 아닌 투자 부문의 전문적 견해 등을 동시에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김 대표 역시 이 신임 대표의 이 같은 역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알려졌다.

기존 비전 계승과 발전 동시 시도 예상

엔엑스씨의 수장이 바뀌는 것은 약 16년 만의 일이다. 그렇다고 기존 사업 방향에 당장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는 예상되지 않는다.

다만, 이 신임 대표가 그간 보여준 역량과 함께 미래를 위한 도전적인 행보가 시너지를 낼 것으로 보여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신임 대표가 김 대표의 비전을 어떤 방식으로 확대 발전시킬지 지켜봐야하는 이유다.

엔엑스씨는 그동안 비게임 부분에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이 회사는 직간접적으로 유모차 스토케에 이어 사료업체 세레레 등을 인수했고, 국내 자산운용 특수목적법인(SPC)를 통해 스페이스X에도 투자했다.

지디넷코리아


여기에 이 회사는 지난 2017년 가상자산 거래소인 코빗 인수와 함께 지난 4월 가상자산인 비트코인에 약 1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하기도 했다. 시장 트렌드의 변화에 맞게 투자 방향과 방식도 유동적으로 바뀌고 있는 셈이다.

엔엑스씨 측이 이 신임 대표 선임과 함께 다국적 투자은행 출신 알렉스 이오실레비치(Alex Iosilevich)를 글로벌 투자총괄 사장(CIO)으로 영입했다는 소식을 알린 것도 기존 투자 행보에 속도를 내겠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밝힌 신호(시그널)로 보여진다.

미국 뉴욕시를 거점으로 활동할 예정인 이오실레비치는 지난 10여 년간 엔엑스씨와 넥슨의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한 투자자문 역할을 했으며, 2011년 넥슨의 도교증권거래소 상장을 성공적으로 이끄는데 크게 기여한 인물로 알려졌다.

넥슨, 네오플 등 게임 계열사 독립 경영 유지에 무게

이 신임 대표가 엔엑스씨를 이끌게 됐지만, 게임 관련 계열사의 독립 경영에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예상은 이 신임 대표와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왔던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와 노정환 네오플 대표 등이 계열사에 대거 포진해있기 때문이다. 이 대표와 노 대표 역시 넥슨 설립 초기부터 사원으로 시작해 회사 성장을 이끌어온 일등공신이다.

복수의 업계 관계자들은 이 신임 대표와 두 계열사 대표의 관계를 보면 지금처럼 옆에서 지켜보며 편안한 조언자 역할을 할 가능성에 더 무게를 두고 있다.

지디넷코리아

넥슨 판교 사옥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넥슨코리아는 바람의나라,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사이퍼즈, 클로저스, 마비노기 등 PC 게임 뿐 아니라 바람의나라: 연과 V4 등 모바일 게임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 회사는 코노스바모바일, 마비노기모바일,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등 신작 출시도 준비 중에 있다.

네오플은 던전앤파이터에 이어 신작 오버킬, 프로젝트BBQ, 던전앤파이터듀얼 등을 자체 개발 중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이재교 브랜드홍보본부장이 엔엑스씨 신임 대표로 이 선임된 것은 놀랄만한 일은 아니다. 누구보다 긴 시간 동안 김정주 대표와 비전을 공유해왔고, 경영과 사업, 투자에도 모두 일가견이 있는 분이기 때문"이라며 ”엔엑스씨가 이재교 신임 대표를 중심으로 새 전기를 맞이할지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도원 기자(leespot@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