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기는 중국] 中 80~90년대생 ‘인터넷 쇼핑’으로 해외 부동산 싹쓸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인들이 해외 부동산 매입을 공격적으로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980~1990년대 출생한 밀레니엄 세대의 경우 인터넷을 통한 해외 부동산 구매에 관심이 큰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 유력 매체 신랑차이징은 인터넷 사용 등 온라인 접근성이 높은 80~90년대 출생자들이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보다 쉽고 간편하게 해외 부동산을 구매하는 것이 트렌드로 자리잡았다고 보도했다. 1980~90년대 출생한 세대의 인터넷을 통한 해외 부동산 쇼핑 주요 목적은 투자였으며, 상당수 투자자들은 구입한 부동산을 실제로 본 적이 없었다고 보도했다.

특히 해외 부동산 구매가격이 중국 1선 대도시 부동산과 비교해 저렴하다는 것과 선지급 계약 비용이 낮은 장점 등이 이 같은 해외 부동산 인터넷 쇼핑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주요 이유로 꼽혔다. 실제로 태국 방콕의 아파트 구매를 원하는 중국인들은 약 1500달러 수준의 계약금을 선지급할 경우 계약과 관련한 법적 절차를 시작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해외 부동산 사이트 쥐와이왕(居外网)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중국과 홍콩에 거주지를 둔 투자자들이 방콕에서만 약 1만 5000여 채의 신축 아파트를 구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가장 안전한 도시이자 우수한 교육환경 때문에 중국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싱가포르는 지난 2016년 기준, 중국인들이 이미 싱가포르 부동산 면적의 10%를 사들인 상태이다. 이 같은 장점 탓에 지난 한 해 동안 중국 내에서 인터넷을 활용해 해외 부동산 쇼핑을 즐긴 사례는 무려 50억 위안(약 8400억 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최대 해외부동산 투자 업체인 ‘요우루왕’(有路网)은 2020년 기준 해당 업체를 통해 해외 부동산를 사들인 규모는 지난 2019년 대비 무려 60% 이상 급증한 수치라고 밝혔다.특히 올해는 그 규모가 더욱 급증,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많은 거래가 있을 것이라고 해당 업체는 짐작했다. 이 업체를 통해 온라인 해외 부동산 쇼핑을 즐긴 80~90년대 출생자들의 주요 거주지는 베이징, 상하이, 홍콩 등 1선 대도시에 집중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각국의 봉쇄 정책이 완화될 시 중국인들의 해외 부동산 쇼핑 추세는 더욱 거세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아시아지역 부동산 판매회사 Juwai IQI의 조지 츠미엘 최고경영자는 “중국인들의 해외 부동산 투자에 대한 열기는 현재진행형”이라고 진단했다.

최근 해당 업체가 총 190명의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집계, 공개한 보고서에 다르면 코로나19 사태가 잠잠해질 경우 첫 번째 해외 여행을 통해 국외 부동산을 구매하겠다고 답변한 중국인의 수가 전체 답변자 중 무려 47%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조사에 참여했던 응답자의 약 27%가 2년 내에 해외 부동산을 구매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어 해외 여행에 대한 제한이 완화될 시 어느 국가를 가장 먼저 방문, 국외 부동산 구매를 진행할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 4분의 3에 달하는 응답자들이 동아시아와 유럽, 동남아시아를 찾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들이 해외 부동산에 관심을 갖는 이유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26%가 기타 다른 업종에 대한 투자보다 수익률이 높기 때문이라고 답변했다. 또, 22%는 자산의 다양화를 꾀하기 위해서, 16%는 자녀의 해외 유학 등 교육적인 측면을 고려하기 위해서라고 답변했다. 그 외에도 휴가를 목적으로 한 부동산 구매(15%), 해외 이민(11%), 은퇴 이후 거주지 물색(9%) 등이 꼽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