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상청, 지진 조기경보 ‘신속·안정’ 두 마리 토끼 잡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기경보 지진 관측 후 기존 7~25초에서 5~10초 수준으로 단축

(지디넷코리아=주문정 기자)기상청은 28일부터 새로운 다중 분석 기법을 적용해 지진 관측 후 조기경보 발표시간을 기존 7~25초에서 선진국 수준인 5~10초로 단축한다고 밝혔다.

지진조기경보서비스는 규모 5.0 이상 지진이 발생할 때 속도가 빠른 지진파(P파, 6~7km/s)를 분석해 느리지만 큰 피해를 일으키는 지진파(S파, 3~4km/s)가 도달하기 전에 지진 발생 상황을 알리는 서비스다.

지디넷코리아

기상청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상청은 2015년 지진조기경보서비스를 시행한 이후 시스템 개선, 분석알고리즘 최적화, 경보판단 결정 조건 개선, 관측망 확충 등을 통해 지속해서 발표시간을 단축해왔다.

2016년 경주지역 지진(규모 5.8)의 경우 26초, 2017년 포항지역 지진(규모 5.4)은 19초 만에 경보를 발표했으나 더욱 실효성 있는 지진정보 제공과 신속한 재난대응을 위해 발표시간을 단축한다는 계획이다.

기상청은 지진조기경보 안정성과 정확성을 유지하고 발표시간 단축을 위해 ▲다중분석 알고리즘 적용 ▲지진관측소 활용개수 조정 ▲경보판단 결정조건 개선 등을 적용했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확성을 위해 3개의 알고리즘을 적용한 다중 분석체계로 구성하고 위치 오차 개선과 규모 오차를 유지, 신속성을 위해 최소 사용 관측자료 수를 기존 8개에서 4개로 조정해 지진조기경보 발표시간을 단축했다.

또 다중분석 알고리즘별 분석결과 상호비교를 통해 안정적으로 최종 조기경보 발표 여부를 결정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진조기경보 발표시간 단축에 따른 추가 대피시간(2~15초) 확보는 지진 피해를 줄이는데 중요한 의의가 있다”며 “지진조기경보가 신속하게 발표돼 큰 진동이 오기 전 5초 정도 여유시간이 주어진다면 근거리 대피가 가능하고 인명피해를 80%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디넷코리아

다중분석 지진조기경보에 따른 개선사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규모 5.0 이상 지진이 발생하면 최초 관측 후 5~10초에 지진조기경보가 발표되고 이후 지진재난문자가 송출(1~2초 소요)되며, 문자를 통해 지진 발생 사실을 알게 되면 상황에 맞는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신속한 정보전달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지진재해 대응을 위해 정확성이 검증된 지진조기경보의 신속한 발표로 추가적인 대응시간 확보를 가능하게 해 지진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문정 기자(mjjoo@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