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쿄올림픽] '한국 유도 희망' 조구함, 한판승으로 8강 진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기자] 주장 조구함(29, KH그룹 필룩스)이 한국 유도를 구하러 나섰다.

29일 일본 무도관에서 열리는 도쿄 올림픽 유도 남자 100kg급 16강전에서 알렉산더 쿠코지(세르비아)를 꺾고 8강으로 향했다. 한팔업어치기 절반을 두 번 따내 한판으로 경기를 끝냈다.

한국 유도는 리우 올림픽(은2 동1)에 이어 도쿄 올림픽(동2)도 '노 골드' 위기에 빠졌다. 주장 조구함이 분위기를 되살려야 한다.

그래야 유도 개인전 마지막 체급 남자 100kg초과급 김민종와 여자 78kg초과급 한미진에게 희망의 바통을 넘길 수 있다. 오는 8월 1일 혼성단체전에도 영향을 준다.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조구함은 아르템 블로셴코에게 한판으로 져 16강에서 탈락했다. 올림픽 3개월 전 다친 왼쪽 무릎 전방십자인대가 문제였다.

올림픽을 마치고 힘든 치료와 재활을 거쳤다. 인고의 시간만큼 그는 더 강해졌다. 2년 뒤 2018년 바쿠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계 랭킹 1위까지 올라가는 기염을 토했다.

178cm로 100kg급에서 작은 키지만, 순발력과 기술로 만회하는 스타일. 여기에 경험이 쌓이고 기술 완성도가 정점에 달하면서 올림픽 금메달을 놓고 경쟁할 수 있는 위치까지 올라왔다.

조구함이 경계해야 할 강자는 랭킹 2위 조지 폰세카(포르투갈)와 3위 미카엘 코렐(네덜란드)다. 예상대로면 코렐을 8강전에서, 폰세카를 준결승전에서 만난다.

폰세카는 2019년 2021년 세계선수권 금메달리스트로 최근 경기력이 가장 좋다. 2019년 세계선수권 은메달리스트 코렐 역시 긴장의 끈을 늦출 수 없는 강자. 결승까지 가는 길을 험난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