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과 윤석열의 어색한 동거...입당 안 하면 분열 불가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입당도 하지 않은 윤석열 전 총장의 '국민 캠프'에 국민의힘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면서 어색한 동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합류한 인사들은 윤 전 총장이 다음 달 안엔 입당할 거라는 기대를 하고 있지만, 입당하지 않는다면 당장은 국민의힘의 분열도 불가피해 보입니다.

이정미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 캠프'에 합류한 국민의힘 출신은 한둘이 아닙니다.

김병민 전 비상대책위원부터 윤희석 전 대변인, 함경우 전 조직부총장까지 김종인 체제 인사들은 물론, 당협 위원장을 맡고 있는 전직 의원들도 포함돼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