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업체종사자 4개월 연속 증가세 …제조업 2개월째 순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가 올해 3월부터 4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특히 지난 5월 상승세로 전환된 제조업 종사자 수가 2개월 연속 순항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숙박·음식업 종사자 수는 2개월째 내리막을 걷고 있다.

고용노동부가 29일 발표한 '6월 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총 1881만2000명으로 전년동월(1849만9000명)대비 32만3000명(1.7%) 증가했다.

사업체노동력조사는 매월 사업체 근로자 수, 입직자 및 이직자 수와 임금 및 근로시간에 관한 사항을 조사해 노동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한다. 고용부문은 비농 전 산업(농림어업, 가사서비스업, 국제 및 외국기관 제외) 종사자 1인 이상 약 5만개 사업장을, 근로실태부분은 공무원 재직기관을 제외한 비농 전 산업의 상용 1인 이상 약 1만3000개 사업장을 표본으로 조사한다.

◆ 제조업 종사자 1만9000명 증가…3년만에 최대폭

전 산업 중 종사자 수 비중이 가장 큰 제조업은 지난 2020년 3월 종사자 수가 전년동월대비 마이너스로 돌아선 이후 지난 5월 1년 3개월만에 증가세로 전환됐다. 이어 지난 6월에도 1만9000명 큰 폭으로 늘며 2개월째 순항 중이다. 지난 2019년(2만1000명) 이후 3년만에 최대폭 증가다.

반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직격탄을 맞은 숙박 및 음식업점의 경우 6월 종사자 수가 전년동월대비 5만1000명(-4.5%) 감소했다. 지난 5월(-3만1000명, -3.3%)에 이어 2개월 연속 하락세다.

뉴스핌

[자료=고용노동부] 2021.07.29 jsh@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외에 사업시설관리, 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 종사자 수가 전년동월대비 1만7000명(-1.5%) 줄었고,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서비스업 종사자 수도 9000명(-1.6%) 감소했다.

코로나19로 의료인력 수료가 늘면서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9만9000명, 5.2%) 종사자 수는 늘었다. 이와 함께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행정(6만명, 7.5%), 전문, 과학 및 기술서비스업(5만7000명, 5.2%) 종사자 수도 전년동월대비 증가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6월 사업체 종사자수 증가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조치 유지, 전년동월 코로나19에 따른 종사자 수 감소가 지저효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종사상지위별로 보면, 상용근로자는 전년동월대비 6만5000명(0.4%) 증가했다. 또 임시일용근로자가 24만1000명(14.2%) 늘었고, 기타종사자도 1만7000명(1.5%) 증가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이 1578만4000명으로 23만명(1.5%) 늘었고, 300인 이상도 302만8000명으로 9만3000명(3.2%) 증가했다.

고용상황 변화를 단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입·이직자 현황을 살펴보면, 6월 중 입직자는 94만9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5만6000명(6.3%) 증가했다. 이직자도 90만1000명으로 5만명(5.8%) 늘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 사업체 입직자 수가 85만4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만8000명(4.7%), 이직자는 81만3000명(5.7%) 각각 늘었다. 상용 300인 이상 사업체 입직자는 9만5000명으로 1만8000명(22.7%) 증가했고, 이직자도 8만8000명으로 6000명(7.7%) 늘었다.

입직 중 채용은 88만8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0만3000명(13.1%) 증가한 반면, 기타 입직은 6만1000명으로 4만7000명(-43.3%) 감소했다. 이직 중 자발적 이직은 29만3000명으로 4만5000명(18.1%), 비자발적 이직은 53만7000명으로 3만8000명(7.7%) 각각 증가했다. 반면 기타 이직은 7만2000명으로 3만3000명(-31.6%) 줄었다.

◆ 5월 근로자 1인당 임금총액 341만8000원…전년비 4.0% 증가

5월 상용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근로자 1인당 임금총액은 341만8000원으로 전년동월대비 4.0%(13만1000원) 증가했다.

종사상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 임금총액이 359만5000원으로 전년동월대비 4.2%(14만4000원) 증가했고, 임시일용근로자도 169만8000원으로 3.5%(5만7000원) 늘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 사업체 임금이 316만1000원으로 3.9%(12만원) 증가했고, 300인 이상 사업체 역시 472만6000원으로 3.9%(17만6000원) 늘었다.

뉴스핌

[자료=고용노동부] 2021.07.29 jsh@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금총액이 많은 산업은 ▲금융 및 보험업(609만7000원) ▲전기, 가스, 증기 및 공기조절 공급업(533만7000원) 순이다. 임금총액이 적은 산업은 ▲숙박 및 음식점업(186만5000원) ▲사업시설관리, 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244만4000원) 순이다.

한편 1~5월 상용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66만6000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0%(14만2000원) 증가했다.

◆ 5월 근로자 1인당 근로시간 151.9시간…전년비 1.7시간 증가

5월 상용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근로자 1인당 근로시간은 151.9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1.7시간(1.1%) 증가했다.

종사상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 1인당 157.5시간으로 1.9시간(1.2%), 임시일용근로자는 97.6시간으로 1.7시간(1.8%) 각각 늘었다.

뉴스핌

[자료=고용노동부] 2021.07.29 jsh@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 사업체 근로시간이 151.6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1.6시간(1.1%) 증가했고, 상용 300인 이상은 153.2시간으로 1.8시간(1.2%) 늘었다.

근로시간이 긴 산업은 ▲광업(176.5시간) ▲수도,하수 및 폐기물처리,원료재생업(167.1시간) 순이다. 근로시간이 짧은 산업은 ▲교육서비스업(127.2시간) ▲건설업(129.3시간) 순이다.

js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