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농심 너마저...라면값 줄줄이 인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뚜기 이어 농심 평균 6.8% 가격 인상

서민음식 인식불구 원가 압박에 결국…

헤럴드경제

오뚜기에 이어 농심도 라면값을 전격 인상한다. 라면업체들은 밀가루·팜유 등 원자재의 가격이 치솟고 있는데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등 원가압박을 더 이상 감내할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서민음식인 라면값 인상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적지않다. 사진은 한 대형마트에서 소비자들이 라면을 고르고 있는 모습. [연합]


오뚜기에 이어 농심도 라면가격을 전격 인상하기로 했다. 주요 라면 업체들이 가격 인상을 단행하면서 삼양, 팔도 등 후발주자 역시 라면값을 줄줄이 올릴 것으로 보인다. 대표 서민음식으로 꼽히는 라면 마저 생필품 인플레이션(가격인상)을 빗겨가지 못하면서 서민들의 장비구니는 보다 더 팍팍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농심도 라면값 평균 6.8% 인상...라면값 줄줄이 오른다=29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농심은 다음달 16일부터 주요 라면의 출고가격을 평균 6.8% 인상하기로 했다. 농심이 라면 가격을 인상한 것은 지난 2016년 12월 이후 4년 8개월 만이다.

이번에 가격이 인상되는 제품 중 농심의 주력 상품인 신라면이 7.6%로 가장 많이 오른다. 이에 따라 대형마트에서 봉지당 평균 676원에 판매되고 있는 신라면은 다음달 16일 이후에는 736원으로 가격이 조정된다. 이와 함께 안성탕면과 육개장사발면도 가격이 각각 6.1%와 4.4% 높아진다.

농심 관계자는 “그간 라면가격이 소비자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그간 내부적으로 원가절감과 경영효율화를 추진하며 원가인상의 압박을 감내해왔다”며 “최근 주요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등 제반 경영비용의 상승으로 원가압박이 누적돼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오뚜기는 다음달 1일부터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올리기로 하면서, 라면값 인상에 불을 지폈다. 오뚜기의 라면값 인상은 13년여 만이다. 오뚜기는 대표 제품인 진라면 가격을 12.6% 올리기로 하면서, 가격인상 폭이 가장 높다.

이처럼 농심, 오뚜기 등 라면업계 빅 2가 가격 인상을 결정하면서 삼양식품이나 팔도 등 후발업체들도 라면 가격에 동참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들 업체들은 아직 구체적인 가격 인상 계획이 없다고 선을 긋고 있지만, 이들 역시 원가 압박이 누적돼 온 만큼 조만간 가격 인상에 나설 수밖에 없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천정부지 치솟는 밀가루 가격에 원가 압박↑...그래도 서민음식인데=라면업체들이 잇따라 가격 인상에 나선 것은 모두 같은 이유에서다.

주 원료인 밀가루나 팜유 등 식품 원자재의 가격이 대폭 오른데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및 물류·판매관리비 등이 상승했기 때문이다. 라면이 ‘서민음식’이라는 이미지 때문에 가격 민감도가 높다보니 업체들 입장에서도 가격 인상을 결정하는 게 쉽지 않은데, 정부의 압박과 소비자들의 비난을 무릎써야 할 정도로 원가 압박이 심각하다 보니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실제로 라면의 주요 원료인 밀가루 가격은 천정부지로 뛰고 있다.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CBOT)에서 거래하는 소맥 선물 가격은 5월 말 현재 1t당 40% 가량 뛰었다. 말레이시아증권거래소(MDEX)에서 거래되는 팜유도 같은 기간 1t당 2배나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대한제분과 CJ제일제당, 삼양사 등 주요 밀가루 제조사는 최근 농심과 오뚜기 등 주요 고객사에게 밀가루 가격 인상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소연 기자

carrier@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