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외로웠던 박지수, 터지지 않은 외곽포…여자농구 대표팀 캐나다 전 패배[2020도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대한민국 여자농구 대표팀 박지수(왼쪽)가 29일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캐나다 전에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이타마 |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최민우 기자] 대한민국 여자농구 대표팀이 캐나다에 패했다.

전주원 감독이 이끄는 여자 농구 대표팀은 29일 일본 사이타마현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예선 라운드 A조 2차전에서 53- 74(15-16 13-17 11-16 14-25)로 졌다. 수비는 탄탄했지만, 공격에서 아쉬움이 남았다. 외곽슛이 터지지 않았고, 번번이 슛찬스를 날리며 흐름을 내줬다. 박지수 홀로 골밑에서 분투했지만, 상대 집중 견제를 이겨내지 못했다. 앞서 스페인에게 패했던 대표팀은 2연패에 빠져, 8강 진출에 먹구름이 드리웠다.

경기에서는 박지수가 15득점 11리바운드, 강이슬은 3점슛 3개를 포함해 11득점 4리바운드, 김단비가 11득점 4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한국 대표팀의 캐나다 전 상대전적은 2승 8패로 열세다. 가장 최근 맞대결은 2018년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대회였는데, 63-82로 대패했다.
스포츠서울

대한민국 여자 농구 대표팀 김단비(오른쪽)가 29일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캐나다 전에서 박지수에게 패스를 건네고 있다. 사이타마 |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객관적으로 신장과 기술 면에서 뒤져있지만, 대표팀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경기 초반부터 분주히 움직였다. 박지수를 중심으로 공격 전개가 이어졌고, 강이슬과 김단비도 공간을 확보하며 슛 찬스를 만들었다. 캐나다도 예상치 못한 일격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전주원 감독은 체력 안배를 위해 로테이션을 적극 활용했다. 대등한 경기를 펼친 대표팀은 15-16으로 1쿼터를 마쳤다.
스포츠서울

대한민국 여자 농구 대표팀 강이슬이 29일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캐나다 전에서 상대 공격을 막아내고 있다. 사이타마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쿼터, 대표팀은 상대 높이에 밀려 번번이 공격에 실패했다. 박지현의 외곽포, 김단비의 골밑슛으로 분위기 반전을 도모했지만, 캐나다는 손쉬운 득점으로 다시 앞서갔다. 그러나 대표팀은 몸을 사리지 않았고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상대를 압박했다. 공격에서 실책이 연달아 발생해 아쉬움을 남겼고, 전반전을 28-33으로 뒤진채 마쳤다.
스포츠서울

대한민국 여자 농구 대표팀 박지수(왼쪽)이 29일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캐나다 전에서 리바운드 싸움을 하고 있다. 사이타마 |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전이 시작후 대표팀의 야투 난조는 더 심해졌다. 3쿼터 중반까지 무득점에 그쳤다. 그나마 견고한 수비로 상대의 다득점을 저지한 게 위안이었다. 5분이 돼서야 박지현이 3점슛으로 첫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신지현의 속공 레이업, 박지수의 자유투로 다시 기세를 올렸다. 하지만 캐나다는 신장 우위를 앞세워 대표팀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특히 박지수가 벤치에 앉아 있는동안 캐나다는 골밑은 집중공략했다. 점수차는 더 벌어져 39-49로 3쿼터를 마쳤다.
스포츠서울

대한민국 여자 농구 대표팀 박지수(오른쪽)가 29일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캐나다전에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이타마 |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쿼터 박지수가 투입된 후 골밑은 탄탄해졌다. 하지만 외곽슛이 터지지 않은 탓에, 공격 활로가 제한적이었다. 강이슬의 3점슛이 터졌지만, 거기까지였다. 캐나다의 파상공세에 밀려 점수차는 크게 벌어졌다. 경기 후반 집중력이 급격하게 무너진 대표팀은 캐나다에 무릎을 꿇었다.

한편 대표팀은 오는 8월 1일 세르비아와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miru0424@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