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6년만에 NXC 대표직 내려놓은 김정주…"사회에 도움될 길 찾겠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NXC, 신임 대표직에 이재교 브랜드홍보본부장 선임

NXC, 글로벌 투자총괄사장직엔 알렉스 이오실레비치 선임

뉴스1

김정주 넥슨 창업주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게임업계 1세대 리더' 김정주 넥슨 창업자가 지주사 엔엑스씨(NXC) 대표직을 16년 만에 내려놓는다. 김 창업자는 NXC 사내이사로 이름은 남기지만, 회사를 떠나 넥슨과 사회에 도움이 되는 길을 찾는 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29일 NXC는 이재교 브랜드홍보본부장을 신임 대표(CEO)로, 다국적 투자은행 출신 알렉스 이오실레비치(Alex Iosilevich)를 글로벌 투자총괄 사장(CIO)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NXC는 넥슨 지주사로 가치 있는 디지털 아이디어와 기술에 대한 투자를 비롯해 다양한 사회공헌 및 문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1994년 서울대학교 동문인 송재경 현 엑스엘게임즈 대표와 넥슨을 설립한 김정주 창업자는 넥슨이 지주회사체제로 전환된 2005년부터 NXC 대표직을 유지해왔다. 그는 지난 2016년에는 넥슨 등기임원에서 사임했다.

김정주 창업자는 이날 NXC 대표직을 내려놓게 된 배경에 대해 "지주회사 전환 후 16년 동안 NXC 대표를 맡아왔는데, 이제는 역량 있는 다음 주자에게 맡길 때가 되었다고 판단했다"며 "이 신임 대표는 넥슨컴퍼니의 역사와 DNA에 대한 이해가 높은 분으로, NXC의 다양한 의사결정과 경영활동을 수행하는데 최적의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 (신임) 대표는 함께 일해 온 지난 20여 년 동안 한결같은 성실함과 우리 사회에 대한 따뜻한 시각으로 늘 저에게 긍정적인 자극을 주었던 분"이라며 "저는 보다 자유로운 위치에서 넥슨컴퍼니와 우리 사회에 도움이 되는 길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김 창업자의 결단을 두고 업계에선 '자유분방한 성격의 그 답다'는 평가다. 김 창업자는 일찍이 경영일선에서 손을 떼고 본인이 좋아하는 일을 찾는 데 주력했다. NXC가 암호화폐, 반려동물 사료 등 비(非) 게임분야에 투자하게 된 것도 모두 김 창업자의 관심에서 비롯된 것으로 전해진다.

김 창업자는 국내 대표 창업가로서 국내 스타트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투자를 통해 벤처생태계 조성을 도모해왔다. 그는 벤처 투자와 함께 교육, 핀테크, 공유경제 등을 아우르는 다양한 영역에서 다음 세대를 위한 임팩트 투자에 주력할 전망이다.

뉴스1

이재교 NXC 최고경영자(CEO) (NXC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창업자가 떠난 NXC 대표직에는 오랜 시간 그와 동고동락한 이재교 브랜드홍보본부장이 이름을 올렸다.

이 신임 대표는 지난 1998년 넥슨에 입사해 20년 넘게 넥슨의 사회공헌·브랜드 홍보 분야를 이끈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다. 그는 2012년부터 NXC의 브랜드홍보본부장으로 NXC의 다양한 브랜드 제고 프로젝트를 이끌었고 2018년에는 넥슨재단 설립을 주도, 현재 재단 이사로도 재임 중이다.

이재교 신임 대표는 "23년 전 재기 발랄하고 엉뚱한 천재들에 반해 넥슨에 합류했다"며 "창의와 혁신으로 산업을 이끌어 온 김정주 대표님의 기업가 정신을 이어받아 NXC가 지속적으로 추구해 왔던 미래에의 도전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이날 글로벌 투자총괄 사장으로 영입된 알렉스 이오실레비치(Alex Iosilevich)는 10여 년간 NXC와 넥슨의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한 투자자문 역할을 했던 인물이다. 그는 앞으로 미국 뉴욕에서 활동하며, NXC의 글로벌 투자 활동 전반을 담당하게 된다.

알렉스 이오실레비치는 도이치뱅크, 바클레이즈캐피털에서 글로벌 인터랙티브 엔터테인먼트 분야의 투자 및 기업금융자문을 역임했으며, 다국적 투자은행 UBS의 미디어산업 기업금융 부문을 총괄했다. 특히 지난 2011년 넥슨의 도쿄증권거래소 상장을 성공적으로 이끄는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창업자는 "알렉스 이오실레비치는 세계 유수의 글로벌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이 성공적으로 성장해 나가는 데 크게 기여한 인물"이라며 "NXC와 넥슨컴퍼니에 대해서도 오랜 기간 동안 투자전문가로서 중요한 자문을 해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이재교, 알렉스 이오실레비치)이 각자의 전문 영역에서 리더십을 발휘해, 전 세계를 선도하는 회사들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사업 포트폴리오(운용자산 구성)를 다양화하고 회사를 성장시킴으로써, 지속가능한 기업 가치를 창출하고 사회에 보탬을 주는 기업으로 나갈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알렉스 이오실레비치 CIO는 "전 세계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NXC가 그동안 보여준 혁신과 그 역사에 감탄해 왔다"면서 "NXC의 경영진으로 합류하게 되어 매우 기쁘며 앞으로 김정주 창업자와 이재교 신임대표와 함께 미래 성장전략을 함께 고민하고 혁신을 도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hwayeo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