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아내·장모 의혹

尹측 '쥴리 벽화'에 "정치적 의도 명백…배후 드러날 것"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치적 의도 없다면 벽화가 나왔겠나"…공식 대응은 유보

최재형·하태경도 "인격 말살"…尹측, 열린공감TV 추가 고발

뉴스1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를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차량으로 막아서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이기림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29일 서울 종로구 거리에 에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벽화가 등장한 것에 대해 "정치적 의도가 명백하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윤 전 총장 캠프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종로구 비방 벽화는) 피해자에 대한 인격 말살이고, 정치적으로 나쁜 의도가 명확하다"며 "선거에서 굉장히 악의적인 정보를 퍼뜨리고, 국민을 우습게 보는 행위"라고 말했다.

뉴스1 취재에 따르면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건물 외벽에 김씨를 원색적으로 비방하는 벽화가 등장했다. 가로 15m, 세로 2.5m 크기 벽면에 총 6점의 철판 그림이 연결된 형식이다. 이 벽화는 이달 중순쯤 중고서점 사장 A씨가 작가에게 의뢰해 그린 것으로 전해졌다.

첫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 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혔다. 두 번째 벽화에는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는 문구가 적혔다. '쥴리'는 김씨 관련 지라시에 등장한 별칭이다.

윤 전 총장 측은 캠프 차원의 공식 대응을 유보하고, 벽화가 등장한 경위와 정치적 배후 세력의 존재 여부를 지켜보겠다는 방침이다.

캠프 관계자는 '한 개인의 일탈 행위로 보느냐'는 말에 "추측은 하지 않겠다"면서도 "정치적 의도가 없다면 이런 그림이 나올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어떤 분들이 벽화를 만들었는지 차차 드러날 것으로 본다"고 했다.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2021.7.17/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권 대권주자들도 비방 벽화가 등장한 것에 대해 일제히 강도 높은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저질 비방이자 정치 폭력이며, 표현의 자유를 내세운 인격 살인"이라며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행위를 용인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하태경 의원은 친문(親문재인) 세력의 일탈을 의심했다. 그는 "정치가 아무리 비정하다고 해도 이건 아니다"라며 "이른바 친문 지지자들이 벌이고 있는 막가파식 인격살인에 대통령이 제동을 걸기 바란다"고 했다.

윤 전 총장 측은 '김건희 동거설'을 사실이라고 보도한 인터넷매체 열린공감TV 취재진과 반론권을 보장하지 않고 재인용한 매체에 대해 추가 고발장을 내기로 했다.

캠프 관계자는 "열린공감TV 측으로 캠프 입장과 증거를 보냈음에도 인터뷰 영상 송출을 중단하지 않고 있다"며 "오늘 중으로 추가 고발장을 제출할 방침"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전날(28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열린공감TV 정천수 대표이사와 강 기자, 보조진행자, 카메라 감독 4명을 주거침입·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캠프 법률팀은 열린공감TV 취재진이 신분을 속이고 양모 전 차장검사의 모친에게 접근해 인터뷰에서 허위 내용을 진술하도록 유도했다는 혐의를 고발장에 적시했다.

앞서 열린공감TV와 경기신문은 지난 26일과 27일 동거설의 당사자인 양 전 검사의 모친 B씨의 인터뷰 기사를 통해 "양 전 검사와 김건희씨의 동거설이 사실로 확인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양 전 검사는 28일 모친의 치매 진단서 3장을 공개하며 "패륜행위를 취재원칙으로 운운하다니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느냐"고 비판했다.
dongchoi89@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