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성범죄

“공군 제18전투비행단서도 집단폭행·가혹행위·성추행 발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군인권센터, 29일 오전 공병 집단폭행 등 제보 공개

“공군 제18전투비행단 공병대대서 신병 가혹행위”

“보관창고에 감금…불 붙인 조각 던진뒤 ‘나와보라’”

“피해자 신병 결박한 뒤 유두 등 딱밤 때리듯 성추행”

센터 “군사경찰대대, 군검찰, 지휘관 모두 책임져야”

헤럴드경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 김지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군인권센터(이하 센터)가 최근 공군 한 부대에서 4개월 동안 선임병사들이 신병에 대해 집단폭행, 가혹행위, 성추행 등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29일 오전 센터는 “강원도 강릉의 공군 제18전투비행단 공병대대에서 병사 간 집단폭행, 가혹행위, 성추행 피해 발생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사건 피해자가 이를 군사경찰에 신고했지만 적극적인 피해자 보호조치를 받지 못했다”며 “해당 부대는 피해자와 가해자의 생활관만 분리하고 소속은 전혀 분리시키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센터에 따르면 올해 초 피해자가 공군 제18전투비행단에 신병으로 전입 온 순간부터 최근까지 약 4개월간 괴롭힘이 지속됐다.

제보 내용에 따르면 6월 초에는 가해자인 선임병들이 일과시간 종료 후 피해자를 부대 용접가스 보관창고에 가두고 “네가 잘못한 게 많아서 갇히는 거다. 네가 죽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밖에서 자물쇠로 문을 잠갔다. 이후 이들은 가스가 보관되어 있는 창고 안에, 불을 붙인 박스 조각을 집어 던진 뒤 피해자에게 창고 문 펜스 틈 사이로 자물쇠를 따서 나와 보라고 했다. 피해자가 가까스로 자물쇠를 열고 나오자 “다음에도 잘못하면 여기 또 가둔다”고 협박했다.

또 어떤 가해자는 피해자를 자기 침대 옆에 누우라고 지시한 뒤 스마트폰을 열어 자신의 여자친구 사진을 보여 주며 “소개시켜 줄까”라고 계속 질문한 뒤 피해자가 “괜찮다”고 하자, 대답과 반대로 “얘가 내 여자친구 소개해 달래. 미친 거 아냐”라고 소리친 뒤 주먹으로 피해자의 상반신을 구타했다.

구타 과정에서 늘어져 있는 피해자의 양쪽 다리를 잡고 피해자의 등이 바닥을 향하게 한 뒤 생활관 내에서 3분간 끌고 다녔다. 이후 피해자의 무릎 위로 올라타 결박한 뒤 피해자의 유두, 성기 등을 손가락 딱밤으로 때리는 등 성추행을 일삼기도 했다.

이 외에도 4개월 동안 ▷피해자에게 식단표를 외우라고 강요하고 틀리면 욕설 ▷피해자에게 ‘딱밤 맞기 게임’을 빌미로 이마를 수시로 구타 ▷피해자의 전투화에 알코올 손소독제를 뿌린 뒤 라이터로 불을 붙이는 행위 ▷사무실에서 수시로 피해자에게 요즘 사회연결망서비스(SNS)에서 유행하는 춤을 출 것을 강요하는 등 가혹행위를 일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센터는 “공병대대는 확인된 가해자들을 생활관만 분리시킨 뒤, 타 부대로 파견조차 보내지 않았다”며 “여전히 피해자는 중대 뿐 아니라 가장 하위 제대인 ‘반’ 소속마저 같은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평소 대대장을 포함한 공병대대 간부들은 신병 면담이나 병사 교육 과정에서 병영 부조리를 목격하거나 고민이 있으면 헬프콜이나 군사경찰에 신고하지 말고 간부들에게 직접 찾아오라고 교육했다고 한다”며 “병사들의 고충과 피해를 접수하도록 만들어진 가장 기본적인 신고 창구를 이용하지 못하게 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 단체는 “성추행, 집단구타, 감금, 가혹행위 등 강력 범죄가 장기간에 걸쳐 다수 발생한 사실을 인지하고도 가해자들의 신변을 확보하지 않고 그대로 둔 공군 제18전투비행단 군사경찰대대, 군검찰도 모두 문제”라며 “군사경찰대대는 체포를, 군검찰은 구속영장 청구를 즉시 검토하지 않고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군 제18전투비행단장 역시 지휘관으로서 사건을 보고 받고 수사를 지휘했어야 함에도 아무런 조치를 내리지 않은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raw@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