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본승 "펜싱 구본길 아버지냐고? 같은 GU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구본승이 펜싱 선수 구본길과 친척은 아니라고 밝혔다.

구본승은 지난 28일 인스타그램에 "가끔 가다가 주변 사람이 '혹시 이 사람이 네 친척이라고 하는데 알아?'라고 물어봅니다. 한번은 아버지라고 하시는 분도 있었다. 그때마다 도대체 그분들은 왜 그러는 걸까? 궁금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좀 전에 김부용이 저한테 '형 혹시 구본길씨하게 친척이세요?'라고 물어보는데 '응 맞아맞아 그럼그럼'이렇게 이야기하고 싶은 강력한 유혹을 느꼈다. 친척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랑 친척이라고 하셨던 분들 조금은 이해가 된다. TV보면서 구본기 선수가 유니폼에 영문으로 GU라고 표기하셨던데 저도 GU를 쓴다. 같은 GU씨 인걸로"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구본승은 또 "펜싱이 이토록 멋있고 다이나믹한 스포츠라는 걸 알려주신 김정환, 구본길, 오상욱, 김준호 펜싱국가대표 선수들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사진에는 2020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경기에서 금메달을 딴 선수들의 모습이 담겼다. 구본승은 구본길 선수와 이름이 비슷해 생긴 일화를 공개하며 자랑스러운 마음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 구본승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