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나이스 쥴리"…윤석열 부인 조롱 벽화 이어 뮤비도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아내 김건희 '쥴리' 의혹 둘러싼 음모론 계속

벽화 이어 '나이스 쥴리' MV 등장

대응 않겠다던 尹, 과열 양상에 "법적대응 검토 중"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인 김건희씨가 과거 유흥업소에서 ‘쥴리’란 이름으로 접대부 일을 했다는 의혹을 담은 벽화가 등장한 데 이어 해당 루머를 노래로 제작한 뮤직비디오가 등장했다.

이데일리

가수 백자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 관련 의혹인 ‘쥴리’에 대한 노래와 뮤직비디오를 제작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백자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가수 백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백자TV’에는 ‘나이스 쥴리’라는 제목의 뮤직비디오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뮤직비디오 가사에 따르면 ‘나이스 쥴리 르네상스 여신’ ‘볼케이노 불꽃 유후 쥴리’ ‘서초동 나리들께 거저 줄리 없네’ ‘비즈니스 여왕 그 엄마에 그 딸’ ‘국모를 꿈을 꾸는 여인’ 등 여권에서 김씨를 향해 제기한 유흥주점 관련 의혹을 노래로 만들었다.

백자는 영상 소개란에서 뮤직비디오를 친(親) 이재명 성향의 유튜브 채널 ‘이사람tv’과 제작했다며 “생애 두번째 뮤직 비디오를 풍자쏭으로 찍었다. 치열한 공방전에 돌입한 쥴리. 후대에 쥴리전이라는 판소리가 전해지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이를 접한 그의 구독자들은 “대박나길 기원” “이런 명곡이 있다고?” “김어준이 진행하는 다스뵈이다 무대에 우뚝 서길” “음원을 구입할 수 없냐” 등 반응을 보이며 잇따른 응원을 보내고 있다.

백자는 지난 5일에도 “국격을 완전 말아드신 윤짜장(윤 전 총장을 비하하는 표현)과 그 주변 분들께 곡을 바친다”라며 ‘윤짜장 특집송 23곡’을 공개하기도 했다. 윤짜장은 여권 지지자들이 윤 전 총장을 비하할 때 사용하는 표현이다.

그는 ‘건희 트롯’ ‘춘장 트롯’ ‘조국 장관 털듯이’ ‘윤짜장 구속송’ ‘윤비어천가’ ‘도리도리 윤도리’ 등 윤 전 총장 관련 이슈를 다루며 비하하는 내용을 노래했다.

이데일리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을 비방할 목적으로 만들어진 X파일에는 아내 김건희씨가 과거 유흥주점 접대부로 일했다는 의혹의 내용도 담겼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쥴리는 윤 전 총장을 비방할 목적으로 만들어진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등에 나와 있는 김씨의 별칭이다. X파일에 따르면 김씨가 강남 유흥업소에서 일할 당시 이 예명을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김씨는 지난달 30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다 가짜로 판명날 것, 거짓은 오래가지 못한다”라며 사실무근임을 강조했다. 그의 어머니이자 윤 전 총장의 장모 역시 명예훼손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무고 등의 혐의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지난해 10월 한 유튜브 채널에서 쥴리를 최초 언급한 정대택씨를 고소했다.

X파일 논란 당시 별다른 법적 대응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윤 전 총장 측은 “있을 수 없는 일이 계속 벌어지고 있어 법적 대응 여부를 내부에서 검토 중”이라며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이데일리

지난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부 여권 강성 지지자들은 쥴리와 관련한 행보를 멈추지 않고 있다. 지난 28일에는 서울 종로구의 한 건물 외벽에 김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논란이 일었다. 해당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란 문구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혔다. 두 번째 벽화에는 한 여성의 얼굴 그림과 함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란 글이 적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