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특징주] 자비스, AI·딥러닝 적용 엑스레이 검사장비 성능 강화에 '주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이담 기자] 엑스레이 검사장비 전문기업 자비스가 차세대 기술력을 적용하여 매출 확대에 나서면서 투자자들이 주목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자비스 주가는 오전 11시19분 기준 전일보다 0.57% 오른 2665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자비스는 엑스레이 검사장비에 딥러닝 기술을 적용하여 성능을 극대화했으며, 이를 통해 반도체 및 2차전지 검사장비 매출처를 다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자비스는 지속적으로 차세대 엑스레이 검사장비 기술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왔으며, 딥러닝 기술을 엑스레이 검사장비에 적용하면서 경쟁력을 더욱 높이게 됐다. 자비스는 현재 개발된 기술을 바탕으로 기존 거래처는 물론, 다양한 글로벌 반도체 및 2차전지 업체와 협력 관계를 맺고 매출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비파괴검사(NDT) 제품의 핵심 요소는 우수한 화질과 속도이다. 대부분의 장비에서 검사 대상을 오랜 시간 촬영할 경우, 좋은 화질을 만들 수 있지만 그만큼 회전율이 떨어지기 때문에 산업용으로는 적합하지 않을 수 있다.

자비스는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해 “인라인 반도체 검사에 적용되기 위한 핵심 기술로, 딥러닝 기술을 이용하여 최소의 촬영시간으로도 좋은 X-ray 화질을 제공하는 기술을 300nm급 신규 반도체 검사 장비에 적용되었다고 한다”

딥러닝 기술을 적용한 엑스레이 검사장비 관련 특허 취득을 통해 업계에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자비스는 이미 딥러닝 관련 X-ray 이미징 기술을 특허 출원한 상태이며, 향후에도 응용 기술을 개발하여 추가적인 특허 출원도 계획하고 있다.

반도체와 2차전지 시장 모두 성장세가 예상되는 만큼 검사장비의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세계반도체시장통계기구(WSTS) 자료에 따르면, 올해 반도체 시장은 지난해보다 약 20% 증가한 5272억 2300만 달러 시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2차전지 역시 주요 배터리 업체들이 증설 경쟁에 나서는 등 성장가도가 이어질 전망이다.

자비스 관계자는 "그동안 당사는 엑스레이 검사장비를 고속화하여 시장에서 입지를 구축해왔고, 차세대 기술인 딥러닝을 적용하여 더욱 빠르고 정확한 장비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이미 주요 글로벌 업체와 꾸준히 논의를 이어오고 있으며 2차전지, 반도체의 수요가 올라감에 따라 자비스 제품의 매출도 상승할 것"이라고 말했다.

parkidam@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