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0초뉴스] 금메달리스트가 테러리스트?…이란 사격 선수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0초뉴스] 금메달리스트가 테러리스트?…이란 사격 선수 논란

도쿄올림픽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올림픽 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목에 건 이란 선수 자바드 포루기를 두고 논란입니다.

포루기가 미국 정부가 지정한 테러리스트 단체인 이란 혁명수비대(IRGC) 일원인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란의 인권운동가들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포루기가 테러 조직 IRGC 일원이라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며 IOC가 포루기의 금메달을 박탈해야 한다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