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호중 "박근혜 사면이 국민통합? 野, 反탄핵 전선 구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야권 대선 주자들 '박근혜 탄핵' 지우기 위한 사면 주장 지적
"촛불 민심 거스르고 헌정질서를 거꾸로 돌리는 野 통합론 정치 사면 국민이 요구 않을 것"
노컷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29일 야권의 대선후보들이 앞다퉈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을 주장하고 나서자 "사면을 국민 통합으로 슬쩍 둔갑시켜 반탄핵 전선을 구축하려는 것 아닌지 저의가 의심된다"고 꼬집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 모두발언에서 야권 대선 주자들의 사면 언급을 하나하나 비판하며 이같이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이 주도한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에 대해 '송구한 부분도 없지 않다'고 말했다"며 "탄핵이 잘못됐다는 뉘앙스를 풍겼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국민통합을 위해 결단하라'며 전직 대통령 사면을 촉구했다"며 "정치적으로 셈법을 하는 분이 특히 본인 아닌가 궁금하다"고 했다.
노컷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윤창원 기자나아가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과 황교안 전 대표가 "사면을 하지 않으면 문재인 대통령이 고초를 겪을 것"이라며 사면을 압박한 데 대해서도 윤 원내대표는 "협박 가까운 발언을 쏟아냈다"며 "무리하다 못해 무례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부끄러움 모르는 건가 아니면 국민통합이 무슨 뜻인지 모르는 것인가"라며 "촛불 민심을 거스르고 헌정질서를 거꾸로 돌리는 야권의 통합론과 정치 사면을 국민이 요구하지 않을 것이다. 탄핵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히길 거듭 촉구한다"고 했다.

장경태 원내부대표는 윤 전 총장이 드루킹 댓글 공작 사건을 국정원 여론조작 사건과 비교한 데 대해 저격했다. 그는 "국가 공권력이 정치 개입하고 국민 여론 왜곡을 과장한 국정농단과 인터넷카페가 프로그램으로 댓글 단 것과는 다르다"며 "무서운 국가기관에 의한 국민에 대한 공격이 아직 생생하다. 윤체이탈(윤셕열 유체이탈화법) 화법부터 중단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