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아이티 신임 총리 "최대한 빨리 대선 치를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아리엘 앙리 아이티 총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대통령 피살 이후 혼란스러운 정국을 이끌게 된 아이티 신임 총리가 최대한 빨리 대통령 선거를 치르겠다는 뜻을 밝혔다.

28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아리엘 앙리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임무는 가능한 한 빨리 선거를 치를 환경을 준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선거 일정은 언급하지 않았다.

당초 아이티는 오는 9월 26일 대통령 선거와 의회 선거를 치를 예정이었는데, 지난 7일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이 살해되면서 선거 일정도 불투명해졌다.

공석이 된 대통령을 대신해 아이티를 이끌게 된 앙리 총리는 지난 20일 취임 후 처음 가진 이번 기자회견에서 화해와 통합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카리브해 빈국 아이티는 모이즈 대통령 피살 후 정치·사회 혼란이 심화하면서 앞날이 더욱 불확실해졌다.

아이티 경찰은 사건 이후 콜롬비아 용병들을 비롯해 최소 26명의 용의자를 체포했으나, 대통령 암살을 사주한 진짜 배후는 아직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