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진호 "故채동하는 가족… 사랑한다 말하고 싶어" 눈물 (유퀴즈)[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서은 인턴기자) '유퀴즈'에 출연한 SG워너비의 김진호가 멤버 故채동하에 대한 진심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SG워너비가 완전체로 출연했다. 이날 SG워너비 멤버로서는 혼자 출연 경험이 있던 김진호는 지난 6월 어머니가 출연하셨던 것에 대해 "평생 저의 어머니로 살아오셨는데 '유퀴즈'라면 어머니의 삶을 왜곡 없이 잘 알려줄 것 같다"라고 생각해 부끄러워 하시던 어머니를 출연하게 했다고. 그는 "어머니와 같이 방송을 보며 울었다"라고 고백하기도 했다.

최근 예능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역주행 신화를 썼던 SG워너비는 가장 기억에 남는 댓글에 대해 털어놓기도 했다. 이석훈은 "SG워너비 댓글보다는 '이석훈 유죄'라는 제 개인 댓글이 기억에 남는다"고 전했다. 화제였던 손을 앞으로 모으는 '수갑 창법'에 대해서는 소리를 앞으로 모으기 위한 의식 같은 것이라고.

이들은 변하지 않는 입담을 뽐내기도 했다. 골프를 치러 다녔냐는 질문에 김용준은 "골프를 많이 친 것도 아니고 1년 정도 쳤다. 그런데 선크림도 잘 안 바르고 관리를 안 했다 보니까 얼굴이 까맣게 탔다. 팬들은 제가 골프장에 사는 줄 안다"고 말했다. 이에 MC 유재석은 상대적으로 피부가 까무잡잡한 김진호에게도 "골프를 치냐"고 물었고, 지켜보던 멤버 이석훈은 "얘는 원래 까매요"라고 농담을 던졌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역주행 이후 섭외가 들어온 광고와 행사만 50개라는 후문에 대해 유재석이 "왜 한 개도 볼 수가 없냐"고 질문하자 이석훈은 "음악과 관련된 일이 아니라면 SG워너비로는 신중하게 접근하는 편이다"라고 답했다. 김진호가 라이브 방송에서 '물 들어올 때 노를 좀 저어 달라'고 하자 '노를 이미 내려놨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이에 이석훈은 라디오 방송에서 '노를 빨리 젓지는 않으려고 한다'고 답했다고 해 닮은 듯한 그들의 소신을 드러냈다. 이석훈은 "관심 받고 싶어서 노래를 하는 사람처럼 보일까 봐 무서웠다"고 답하기도.

한편, 멤버 중 솔로 활동을 하지 않았던 김용준은 이제 솔로 앨범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원래 계획이 없었는데 팬분들이 '왜 오빠는 열심히 안 하냐'고 하더라. 이제 준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 질문으로, '시공간을 초월해 누군가에게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면 어떤 말을 하겠나'는 질문에 김용준은 "미래의 나 자신에게 수고했다고 말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 질문을 받은 김진호는 잠시 울컥한 듯 "눈물이 나올 것 같아요"라고 말하며 감정을 다잡았다. 그는 "어머니와 제가 가족으로 있지만 이제 사회 생활을 하면서 또 다른 가족으로서 기대는 사람들(멤버들)과 같이 노래를 하고 추억을 쌓고 있다는 게 신기하다. 시공간을 초월한다면 동하 형, 석훈이 형, 용준이 형에게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석훈은 "돌아가신 어머니에게 말하고 싶다.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에 저에게 '바르게 살아라'라고 하셨는데 그 때문에 좋은 사람이 되려고 노력하고 있다. 어머니를 만나서 '저 잘 하고 있냐'고 물어보고 싶다"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후 이들은 신곡 '넌 좋은 사람', '가슴 뛰도록', '우리의 얘기를 쓰겠소'를 열창하며 수요일 밤을 물들였다.

한편, 예능 출연을 자주 하지 않는 배우 조승우가 출연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2005년 예능 출연 이후 첫 출연한다는 그는 "말을 잘 못해서 예능 출연이 어렵다"고 밝히기도 했다. 당시 1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 된 데뷔작 '춘향뎐'에 대해 "당시에는 교수님 추천으로 오디션을 봤지만 '21세기에 이몽룡이 왠 말이냐'는 생각이 들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조승우는 중학교 2학년 때 첫 사랑과 사귄 후에 20대 때 방송을 통해 다시 만나기도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당시 부끄러움이 많아 후회되는 것이 많았다며 호기롭게 다시 첫사랑을 찾아 만났지만, 당시 무한 촬영 대기를 해야 하는 상황 때문에 4개월 만에 헤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에도 예측불허한 입담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유퀴즈'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사진 = tvN 방송화면

이서은 기자 finley031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