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만두고 싶어"…백종원, 닭갈빗집子 '거짓 눈물'에 분노 (골목식당)[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이 거짓 반성하는 태도를 보인 닭갈비집 아들 사장님에 분노했다.

2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하남 석바대 골목 세 번째 편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춘천식닭갈빗집으로 향해 "이 집 닭갈비를 2주 만에 먹는다"라며 음식을 시식했다. 백종원은 음식을 먹으면서도 아무런 말을 하지 않았고 이후 "감흥이 없다. 맛이 너무 평범하다. 집에서 그냥 한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그런가 하면 촬영이 끝난 후 제작진은 백종원에게 조심스럽게 한 이야기를 꺼냈고, 이를 들은 백종원은 다시 닭갈빗집으로 향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종원은 아들 사장님에게 "거 참 되게 황당하네. 우리가 '골목식당'을 되게 오래 한 편이다. 지금 이 기분 같아서는 프로그램 그만두고 싶을 정도다"라며 황당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나는 '골목식당'을 하는 신념이 있었다. 외식업을 하는 식당 사장님들이 이 프로그램을 보고 같이 느끼고 호흡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많이 시간을 할애했다. 그런데 사장님 때문에 내가 되돌아보게 된다"라며 "내가 오늘 제작진한테 얘기를 들어보면 자칫 내가 그동안 어떤 사장님들한테는 '속았구나' 생각을 들게 한다"라고 털어놓았다.

상황은 2주 전, 첫 점검이 있던 날이었다. 눈물을 흘리며 반성하던 아들 사장님은 청소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지인들과 놀러나갔다. 이후 엄마 사장님은 둘째 아들과 함께 가게로 들어왔고 큰 아들을 하염없이 기다리며 씁쓸해했다.

다음날이 되자 아들 사장님은 오전 10시에 출근해 "괜히 일직 일어났나?"라며 여유를 보였다. 그는 지인들의 등장에 "카메라 돌아가고 있긴 한데 소리는 안 들어가는 것 같다", "카메라 돌아가고 있어서 카메라 앞에 있는 것만 닦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뿐만 아니라 '골목식당' 첫 점검에 대해 "엄마도 엄청 울고 저도 방송용 눈물 좀 흘렸다", "앉아가지고 슬픈 생각 하면서 눈물도 조금 보이고 (그랬다)"라며 반성의 눈물을 흘렸던 이전 모습과는 다른 반응을 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파악한 제작진은 곧장 하남으로 향했고 상황에 대해 질문했다. 아들 사장님은 "눈물 흘린 건 그 순간은 진심으로 눈물이 난 거다. 왜냐면 부끄럽잖아요. 주변 사람들이 와서 '민철이 우네?'라고 혹시 와서 놀릴까 봐 변명을 한 거다"라고 설명했다.

백종원 역시 제작진의 이야기로 이를 모두 알아차렸고 백종원은 "지금 오늘 나는 정말 황당하다"라며 "사장님 행동은 천진한 건지 사람을 악용한 건지… 여기다 써 붙이지나 말든지. 이게 연기지 뭐냐"라며 분노했다. 그는 "사기다, 사기. 써 붙인거, 청소하는 척한 거, 우는 거 다 거짓말이지 그게 뭐냐"라며 "지금 하다가 망했거나 문 닫으신 가게 사장님들이 다 저렇게 우릴 이용하려고 들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하니까 정말 기분이 더럽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백종원은 아들 사장님에게 거짓된 모습을 내려놓으라고 충고하며 진심을 가지고 제대로 도전할 것인지 생각해 보라고 자리를 떠났다. 아들 사장님은 백종원이 떠난 뒤에도 계속해서 눈물을 흘렸고, 눈물의 이유를 묻는 엄마 사장님에게 "죄송해서 울었다. 이제라도 알았으니까 된 거지. 몰랐으면 평생 그렇게 살았을 거 아니야. 내 행동 하나가 이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피해를 줄지 몰랐다"라며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사진=SBS 방송화면

박예진 기자 aynen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