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김정환 조롱 논란' 하르퉁 "심판에 보여주려던 것" 해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정환 "다 이해한다…신경 쓰지 마라" 다독여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펜싱 경기 중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을 조롱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독일의 막스 하르퉁이 적극 해명에 나섰다.

하르퉁은 2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김정환에게 "놀라운 경기를 치르고 올림픽 챔피언이 된 것을 축하한다"며 "기분을 나쁘게 하려는 의도는 없었다. 심판에게 당신이 터치 후 넘어지는 것을 주의해야 한다고 말하려던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