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취미로" 독학해 총 12정 만든 전문직 40대…구속수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서 적발된 총기로는 단일 건수로 최대규모

경찰, 40대 자택과 사무실 등서 총기 12정 압수

총 서적 구입 공부…경찰조사서 "취미로 만들어"

권총 5정·소총 12정…일련번호 없는 '고스트 건'

감정 결과 실제 총기와 성능 동일…"사용 안해"

뉴시스

[인천공항=뉴시스] 홍찬선 기자 = 인천공항경찰단은 지난해 3월부터 올 4월까지 해외 사이트 등에서 총기부품을 밀수해 총기로 조립한 40대 A씨를 구속했다. A씨가 부품을 수입해 총기로 조립한 총기는 권총 7정과 소총 5정 등 총 12정이다. (사진=인천경찰청 제공) 2021.07.29.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뉴시스] 홍찬선 기자 = 인천공항경찰단은 허가받지 않은 총기 부품을 수입해 실제 총기로 제조해 소지한 혐의를 받는 40대 A씨를 29일 구속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07월23일 보도 '[단독]"택배 수상한데" 덮쳐보니…총 12자루 나왔다' 기사 참조>

이는 국내에서 적발된 총기로는 단일 건수 최대 규모인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A씨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4월까지 60여회에 걸쳐 해외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총기 부품 및 총기 관련 서적 등을 구입, 권총 7정과 소총 5정을 제조해 소지한 혐의(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는다.

경찰은 A씨가 전문직에 종사하는 것을 확인하고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총기 12정과 탄피와 탄두 등을 전량 압수했다. 실탄은 발견되지 않았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취미로 총기를 만들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총기 적발은 허가받지 않는 총기 부품이 수입되는 정황을 수상히 여긴 인천본부세관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진행됐다고 경찰단은 전했다.

특히 A씨가 제작한 총기 12정은 일련번호가 없는 이른바 '고스트 건(Ghost gun)'이어서 경찰의 추적이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고스트 건은 테러와 범죄 등의 악용될 우려가 높다.

경찰은 압수한 총기를 국립과학수사연수원에 격발실험을 의뢰했고, 감정 결과 실제 총기와 동일한 성능을 가지고 있다고 국과수는 판단했다. 다만 실제 사용흔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A씨가 이용한 해외 사이트에 대해 해당 주한 외국공관을 통해 관련 사이트와 게시글을 차단하고 A씨에게 총기 부품을 판매한 판매자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세관에도 해외에서 유입되는 화물에 대한 통관 검색 강화를 요청했다.

경찰은 허가받지 않고 총기 부품들을 수입해 제조, 소지하는 행위는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3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할 수 있는 중대범죄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nia@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