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류가 우주로 보내는 세번째 타임캡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사, 10월 발사하는 루시 우주선에 금속판 탑재

외계인 아닌 미래 후손에게 보내는 메시지 담아



1970년대에 돌아올 수 없는 태양계 여행에 나선 4대의 우주선에는 혹시 만날지도 모를 외계 지적 생명체에 보내는 인류의 메시지가 들어 있었다.

1973년 우주를 향해 출발한 파이어니어 10호와 11호엔 남자·여자의 모습과 태양계 구조를 그린 금속판이, 1977년 지구를 떠난 보이저 1호와 2호엔 115개 이미지와 다양한 자연의 소리, 다양한 시대와 문화의 음악, 한국어를 포함한 55개 언어로 된 인사말, 당시 미국 대통령 지미 카터와 유엔 사무총장 쿠르트 발트하임의 메시지를 담은 금박의 ‘골든 레코드’가 들어 있다. 파이어니어 10호와 11호는 연락이 두절된 상태이지만, 보이저 1호와 2호는 현재 태양계를 지나 성간 여행을 하고 있다.


_____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