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국 초중고생 203만 명에 보충 수업 수강료 전액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교육부 8000억원 투입
2024년까지 학생수 28명 이상 과밀학급 해소


[파이낸셜뉴스]교육부가 예산 8000억원을 투입해 초중고 학생의 3분의 1이 넘는 203만 명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과 보충수업을 위한 지원을 확대한다. 내년부터 2024년까지 매년 1조원씩 총 3조원을 투입해 학급당 학생 수 28명 이상인 과밀학급(상위 약 20% 수준)을 단계적으로 감축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과 함께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교육회복 종합방안’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교육회복 종합방안은 지난 6월 ‘2020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 및 학습 지원 강화를 위한 대응 전략’ 발표에 따른 후속 조치다. 코로나19에 따른 학습격차와 과밀학급 해소 방안에 방점이 찍혔다.

학습결손을 겪는 학생 개개인의 수준과 희망에 따라 학생 맞춤형으로 지원해 실질적 교육기회를 확대하고 학습역량을 끌어올리는데 역점을 뒀다.

‘교과보충 집중(학습 도움닫기) 프로그램’은 교과학습 결손이 있거나 희망하는 학생을 대상으로 3~5명 정도의 소규모 수업반을 개설해 교사가 방과후·방학 중 학생 맞춤형으로 집중 지도하는 방식이다. 학습 도움닫기 프로그램의 수강료는 특별교부금 약 5700억 원을 통해 약 178만명에게 전액 지원하도록 하고, 시·도교육청의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을 추가 투입하는 경우 혜택 대상은 더욱 늘어날 예정이다.

또 1수업에 2교(강)사를 배치해 수업 중 보충지도 및 집중지원하는 협력수업 운영학교는 올해 92개교에서 내년 500개교로 확대한다. 다중지원팀(교감, 담임·특수·보건·상담교사 등으로 구성)이 학습지도·상담 등을 수행하는 두드림학교도 올해 특별교부금 89억원에서 내년 200억원으로 지원을 늘린다.

특히 2학기 등교 확대, 유사 감염병 대유행 등을 고려해 학교 내 밀집도 완화, 과밀학급 해소를 위한 종합적 개선도 추진한다. 2024년까지 학급당 학생 수 28명 이상인 과밀학급(상위 약 20% 수준)을 적극적으로 해소하고 향후 시도도교육청과 적극 협력하여 단계적 감축을 추진하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 19 장기화에 따른 교육결손을 극복하기 위한 교육회복 종합방안은 내년까지 집중 운영하고, 학생 개인별 상황에 맞게 종합적 회복 조치가 적기에 이뤄지도록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