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려한 우주 불꽃쇼…ISS 모듈 사라지다 [우주로 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디넷코리아=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20년 동안 사용됐던 ‘피르스(Pirs)’ 모듈이 화려한 불꽃과 함께 우주 속으로 사라졌다.

유럽우주국(ESA) 우주비행사이자 ISS 승무원인 토머스 페스퀫은 ‘피르스 모듈’이 불꽃과 함께 사라지는 멋진 장면을 사진으로 담는 데 성공했다고 씨넷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디넷코리아

러시아 피르스 모듈과 프로그레스 우주선이 국제우주정거장에서 분리되고 있다. (사진=ES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는 2001년 ‘피르스 모듈’을 발사한 뒤 20년 동안 우주선의 도킹 포트로 사용해 왔다. 하지만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는 판단에 따라 제거하고 ‘나우카’ 과학 모듈로 대체했다.

페스퀫이 찍은 사진은 철거된 ‘피르스’ 모듈이 불에 탄 뒤 사라지는 장면을 담은 것이다.

지디넷코리아

프로그레스 우주선과 피르스 모듈이 우주 속으로 사라지는 모습. (사진=ES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에는 피르스 모듈이 러시아 우주선인 프로그래스에서 분리된 뒤 우주 속으로 사라지는 모습이 담겨 있다.

페스퀫은 이날 트위터에 사진을 올리면서 “거의 20년 동안 서비스를 해 왔던 우주정거장의 가장 오래된 러시아 연방우주국의 모듈 중 하나가 대기를 뚫고 짧은 여행을 떠났다”는 글을 덧붙였다.

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sini@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