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 세트 덕분에..." 맥도날드, 2분기 깜짝 실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로벌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가 방탄소년단(BTS) 덕분에 깜짝 실적을 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28일(현지시간) 공개한 2분기 실적에서 전 세계 동일매장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40.5% 급증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이전인 2019년 2분기와 비교해도 6.9% 증가했다.

미국 내 동일매장 매출도 전년 동기보다 25.9%, 재작년 동기보다 14.9% 각각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맥도날드의 2분기 순매출은 58억9000만 달러(약 6조8000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57% 급증, 시장 전망치(56억 달러)를 웃돌았다.

순이익도 22억2000만 달러(약 2조6000억원)로 전년 동기(4억8380만 달러)의 5배에 육박했다.

주당 순이익은 2.37달러로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2.11달러)를 상회했다.

매일경제

맥도날드 'BTS 세트'. 사진|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이터통신과 CNBC방송 등 외신은 맥도날드가 기대 이상의 실적을 거둔 것은 K팝 대표 그룹 BTS와 손잡고 지난 5월 50여개국에서 출시한 ‘BTS 세트메뉴’와 신메뉴인 크리스피 치킨 샌드위치가 선풍적인 인기를 끈 덕분이라고 분석했다.

맥도날드 측은 "BTS 세트가 우리 매장 방문과 치킨 맥너겟 판매 증가를 견인했다"고 말했다. BTS 세트에는 맥너겟과 감자튀김, 소스 등이 포함돼 있다.

또 코로나19에 따른 외식 규제 등의 제한이 풀린 것도 맥도날드 실적 개선에 상당한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했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