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건 사기다"…백종원, 닭갈빗집 사장 '방송용 눈물'에 '분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요리연구가 겸 사업가 백종원/사진제공=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골목식당' 백종원이 닭갈빗집 사장의 '방송용 눈물'에 "이건 사기"라며 분노했다.

지난 28일 밤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하남 석바대 골목 편 3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백종원은 홀만 담당하던 닭갈빗집 아들 사장을 주방으로, 주방을 맡아온 어머니를 홀로 보내 점심 영업을 진행하는 '역지사지' 솔루션을 진행했다.

아들 사장은 잘 드는 칼로도 닭고기를 짓이기는 등 고기 손질에 어려움을 겪으며 실패를 연발했고, 어머니 역시 홀 업무에 적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상황실에서 그 모습을 지켜보던 백종원은 "지금 이 상황은 내가 만들어준 상황이지만 실제로도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상황"이라며 "이제 뼈저리게 알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두 분 다 심각하다. 한 명이라도 자리를 비우면 어떻게 될지 그림이 그려진다"며 "다음 촬영 때까지 닭 손질과 소스를 준비하라. 정신 바짝 차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백종원은 잔뜩 굳은 얼굴로 2주 만에 다시 닭갈빗집을 찾았다.

아들 사장과 마주한 백종원은 "내가 '골목식당'을 오래 한 편인데 지금 이 기분 같아선 이 프로그램을 그만두고 싶을 정도"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백종원은 "나한텐 신념이 있었다. 외식업이 잘 되기 위해 많은 사장님들과 함께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시간을 할애했다. 그런데 사장님 때문에 그 시간들을 돌아보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나도 적은 나이가 아니고 사람 경험도 많은데 내가 그동안 속았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털어놨다.

닭갈빗집 아들 사장의 앞뒤 다른 태도가 문제였다.

석바대 편 첫 녹화 후 '골목식당' 제작진은 닭갈빗집에 소수의 장비만 남겨둔 채 철수했다. 이후 가게에 남은 카메라에는 녹화가 끝나기 무섭게 지인 모임에 나서는 닭갈빗집 사장의 모습이 담겼다.

아들 사장은 심지어 청소를 돕고자 온 지인에게 "어제 (녹화에서) 엄마도 울고 나도 방송용 눈물을 흘렸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그는 "대본도 없고 뭐하라는 말도 없어서 가만히 있었는데 카메라가 나를 찍고 있더라"며 "슬픈 생각하면서 눈물을 조금 보였다"고 털어놔 백종원과 제작진을 경악케 했다.

해당 영상을 확인한 제작진은 닭갈빗집을 찾아 "우리를 속인 거냐"고 물었고, 이에 닭갈빗집 사장은 "눈물을 흘린 건 진심이었다. 부끄러웠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난 우는 걸 부끄럽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주변 사람들이 보고 혹시 와서 놀릴까봐 방송용이라고 일부러 운거라고 변명을 한 거다. 수치스러워서 그랬다"고 해명했다.

백종원은 "지금 사장님이 하고 싶은 건 뭐냐"고 물었으나 아들 사장은 "아무것도 없다. 그냥 흘러갈 뿐이다. 내가 나쁜 놈이다"라고 자조 섞인 답을 내놨다.

백종원도 "정말 황당하다. 이건 기회다. 진심을 갖고 하면 잡을 수 있는 기회"라고 답답해하며 "사람이 천진한 건지, 사람을 악용하는 건지. 우는 거 청소한 척 한 거, 다 거짓말이었다. 기분이 정말 더럽다"고 쓴소리를 퍼부었다.

그는 또 "사장님만이 아니라 다른 사장님들의 인생이 걸린 문제"라고 지적하며 "이게 다 짜고 친 거 밖에 안 되지 않나"라고 덧붙이는 것으로 닭갈빗집 사장을 호되게 꾸짖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