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 효과' 맥도날드 어닝 서프라이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전세계 '아미'들을 손님을 끌어들인 햄버거체인 맥도널드가 놀라운 실적을 기록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맥도널드는 28일(현지시간) 2분기 실적을 통해 순매출이 58억9000만달러(약 6조80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57% 급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문가들이 추정한 예상치 56억달러를 초과한 성과였다.

매장별 실적도 호조였다. 동일매장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40.5% 급증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2분기에 비해서도 6.9%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사실상 코로나19 이전의 매출을 돌파한 셈이다.

순이익은 22억2000만달러(약 2조6000억원)로 전년 동기(4억8380만달러)를 압도했다

맥도날드의 호실적은 방탄소년단(BTS)와 함께 지난 5월에 내놓은 BTS 세트 메뉴가 전세계적인 히트를 기록한 데다 2월에 출시한 신메뉴인 크리스피 치킨샌드위치도 인기를 끈 때문으로 해석됐다.

맥노날드는 BTS 메뉴 출시와 함께 공격적인 TV광고 등 마케팅 활동을 강화했고 결국 '홈런'을 날렸다.

BTS 메뉴 판매 직후 인도네시아에서는 BTS 팬들이 매장에 한꺼번에 몰리며 코로나19 집단 감염 우려 때문에 매장이 문을 닫는 경우까지 있었다.

맥도날드는 BTS 세트에 포함된 맥너겟 판매가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고 인정했다. 고객들이 1회에 더 많은 주문을 한 데다 비싼 메뉴가 많이 팔렸고 배달과 온라인 주문이 늘면서 성장세를 이끌었다.

실적호조 발표에도 불구하고 이날 맥도날드의 주가는 2% 가량 하락 중이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