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총리시절 공약이행 저조”… 이낙연 “재난지원금 날치기, 할말인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어제 오전 후보들 ‘원팀’ 협약식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오전 대선 후보들을 불러 모아 ‘원 팀 협약식’을 열었다. 경선에서 네거티브 공방을 자제하자는 의미였다. 후보들은 “단결하면 승리고 분열하면 패배”라며 선의의 정책 경쟁을 약속했지만, 반나절 뒤 열린 TV 토론에서 곧바로 과거사를 놓고 서로 견제하고 공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당 안팎에선 “평화 협정에 찍은 도장이 마르기도 전에 원 팀 정신이 사라졌다”는 얘기가 나왔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우리 당이 원 팀 협약식을 해야만 하는 상황에 이른 데 대해 후보의 한 사람으로서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하지만 협약식 뒤 기자들과 만나서는 “내부 갈등을 노린 고의적 이간책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가려봐야 한다”고 했다. 이른바 ‘백제 발언’에 대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측 비판을 지적한 것으로 해석됐다.

이 전 대표도 “내년 대선은 박빙이 될 텐데 우리가 서로에게 상처를 주면 (지지층의) 부분적 이탈을 초래할 수 있다”고 했다. 이낙연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인 설훈 의원은 라디오에서 이 지사의 백제 발언과 관련, “한마디, 한마디를 조심해서 얘기해야 분란이 일어나지 않는다”고 했다.

이 지사와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코로나 극복을 위한 경제 정책’을 주제로 열린 본경선 첫 TV 토론에서 곧바로 충돌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가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국회에서 날치기하자’고 주장한 것을 두고 “그것이 온당한 주문인가”라고 문제 삼았다. 그러자 이 지사는 “참여 정부 때 대통령의 사면권을 제한하자고 했다가 그 후에 이명박·박근혜 대통령을 사면하자고 한 게 더 문제 아닌가”라고 받아쳤다.

조선일보

원팀 협약식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들이 28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원 팀 협약식’에서 짝을 나눠‘원 팀’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네거티브 공방을 자제하자는 의미였다. 하지만 이들은 반나절 뒤 열린 TV토론에서 곧바로 과거사를 놓고 서로 공격했다. 왼쪽부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박용진 의원,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김두관 의원, 이재명 경기지사.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지사는 국무총리와 전남지사를 역임한 이 전 대표를 향해 “대통령 둘째가는 권한을 갖는 자리들인데 공약 이행률이 우수하지 못하다” “약속을 지킬 수 있는데 안 한 건지, 지키지 못할 약속을 한 건지 궁금하다”고 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어느 자리에 가든 성과를 못 내고, 일 못했다는 말은 못 들어봤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죽했으면 퇴임하는 날 문재인 대통령이 재난 대처에 관한 경험을 책으로 내달라고 했을 정도였다”고 했다. 두 후보는 ‘경선 과정에서 나를 서운하게 한 후보가 있느냐’는 사회자 질문에 모두 ‘있다’고 답했다. 누군지 묻자 이 지사는 “굳이 짚어서 말씀드릴 필요가 없다”며 웃었고, 이 전 대표는 “나중에 더 야단맞을 거 같으니 (누군지) 말 안 하겠다”고 했다.

120분 동안 진행된 이날 토론을 두고 여당에선 “원 팀 정신을 약속했지만 과거사에 대한 네거티브에 머물렀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낙연 캠프 측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토론이 끝난 뒤 “이재명 후보는 정책을 설명하기보다 상대 후보를 비난하고 흑색선전으로 토론 예의에 어긋난 모습을 보였다”며 “강력한 유감을 표시한다”고 했다. 여당 관계자는 “지도부 주재로 원 팀 협약식이 열렸지만 임시변통에 불과했다”고 했다.

[김은중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