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라디오스타' 이찬혁 "동생 이수현 SNS 언팔? 내 취향 아니야" 폭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디오스타' 이찬혁이 동생을 언팔했다고 밝혔다.

2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연예계 패션 피플 조세호, 악뮤 이찬혁, 모델 이혜정, 스타일리스트 김성일이 출연하는 ‘세상에 나쁜 옷은 없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이찬혁은 "동생 없어도 자신감이 생겼다. 오랜 시간을 자신보다는 수현이의 캐릭터를 따라간 것 같다. 그러고 나서 집에 오면 후회했다. 스스로 답이 내려지고나서 모든 게 편해졌다"며 "동생이랑 있으면 저는 항상 우스운 사람이 되었던 거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모두가 좋아하니까 그 모습이 옳은 줄 알았는데, 모두가 좋아하지 않는 걸 해도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이혜정은 "'빈센조'를 통해 배우로 데뷔하게 됐다. 영화 '보고타' 때문에 남편이 송중기씨와 친하다. 중기씨도 제가 연기수업을 듣는 다는 걸 알고 감독님께 저를 추천했다"며 "저는 지나가는 역할인 줄 알았는데 대본을 받아보니 분량이 꽤 많았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 가본 드라마 촬영장이었는데 새벽 3시에 촬영시작을 했는데 중기씨는 촬영이 끝나 가도 되는데 제가 끝날 때까지 기다려줬다"며 송중기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오늘의 패션 콘셉을 묻자, 조세호는 "브랜드 디자이너들은 자신을 나타내는 시그니처 룩이 있다"며 "내가 브랜드를 한다면 제가 가디건을 너무 좋아해서 제가 만든 가디건을 입고 왔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최근에 청바지 브랜드를 론칭했는데 반응이 좋아 하나의 브랜드가 됐가"고 덧붙였다.

그는 "예전에 명품을 입었던 건 자기과시와 허세, 자격지심도 있었던 건 사실이다. 상대적으로 일이 없던 시기기 때문에 '난 일이 없지만 이만큼 잘나가는 사람이다'고 보여지고 싶었다"며 "이제는 담백하게 프렌치 시크 느낌으로 입는다. 패션 뮤즈는 정재형이다"고 밝혔다.

이찬혁은 "키도 작고 왜소한 남성이 남녀 구별 없는 옷을 입으면 더 장점(인 것 같아) 여성복을 즐겨 입는 편이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에서 몇 번 주의도 받았다. 너무 격차가 생기면 팬들이 부담스럽지 않을까"라며 과거 이미지에 대해 그는 "그때는 고1이었고 지금의 저를 비교하기는 무리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스타일리스트 김성일은 "손예진씨를 '내 머리 속의 지우개'때 처음 만났다. 나중에 드라마 '개인의 취향'에서 다시 만났는데 (캐릭터가)털털한 느낌이었다. 그 때 빅 사이즈 후드티에 잠옷 바지를 입게 했다"며 "그때 오리가 그려진 후드티가 있었다. 나중에 명동에 나갔는데 죄다 오리 후드티를 팔았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GD의 길을 가고 있냐는 질문에 이찬혁은 "너무 즐겼다 그 무대를. 당시에 '해프닝'이라는 무대로 컴백을 해서 노래를 부르는데 살짝 퇴폐미가 (필요했다)"며 "작가님들이랑 (무대 회의)를 하다가 '오랜만에 '200%'도 같이 부르자'고 하시더라. 감정선이 너무 달랐는데 맞게 편곡을 했고, '해프닝' 바이브로 '200%'를 꾸몄다"고 밝혔다.

또 그는 "제가 이렇게 평생 살아갈 거면 언젠가 한 번 빵 터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저는 사실 이전부터 차근차근 만들어갔다"며 GD를 마주친 적 있냐는 질문에 "제가 소속사에 10년 가까이 있는 동안 3번 마주쳤다"고 덧붙였다.

이혜정은 "제가 원하는 브랜드들이 파리에 모여있다. 처음 간 오디션이 이미 캐스팅이 완료됐다. '파리도착하고 첫 오디션이니까 날 안 뽑아도 되니 걷게만 해달라'고 했다. 위에서 클라이언트가 내려와 걸어보라고 했고 캐스팅됐다"고 말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이찬혁은 동생과의 불화설에 "제가 수현이를 SNS 언팔을 했는데 그게 크게 기사가 났다"며 "제가 팔로우하고 있는 계정이 3개다. 인터리어, 패션, 음악인데 모두 내 취향이다"고 말했다. 이어 "수현이 프로필 사진이 블링블링하다. 그래서 과감히 언팔했다"고 밝혔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다.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