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올림픽] '대이변' 최강 모모타 꺾은 허광희 "밑져야 본전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드민턴 남자 단식 세계랭킹 1위 모모타 2-0 완파…8강 직행

연합뉴스

스매시하는 허광희
[AP=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누가 봐도 제가 이긴다는 생각은 많이 안 하시잖아요."

배드민턴 남자 단식 허광희(26·삼성생명)가 2020 도쿄올림픽에서 대이변을 연출했다.

세계랭킹 38위인 그가 세계랭킹 1위 모모타 겐토(일본)의 올림픽 메달 도전을 좌절시킨 것이다.

허광희는 28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남자 단식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모모타를 2-0(21-15 21-19)으로 완파했다.

이 경기 결과로 허광희는 16강도 아닌 8강에 직행했다. 세계랭킹 1위인 모모타가 조별리그를 통과하면 8강에 직행할 수 있는 1번 시드를 받아 놓은 덕분이었다.

이번 올림픽 유력한 금메달 후보였던 모모타는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AFP 통신은 모모타가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소식을 긴급 뉴스로 타전하기도 했다.

허광희는 어부지리 행운이 아닌 확실한 실력으로 모모타를 제압했다.

강력한 스매시와 대각 공격, 철벽같은 수비로 모모타를 밀어붙였다. 모모타는 당황했는지 실수를 연발했다.

연합뉴스

좌절하는 모모타 겐토
[AP=연합뉴스]


허광희는 경기 후 "너무 좋다"며 해맑게 웃었다.

이어 "모모타 선수는 많이 좌절한 것 같더라. 본인도 생각 못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허광희는 "모모타는 세계랭킹 1위이고 저는 랭킹이 훨씬 낮다"며 "도전한다는 입장으로 한 세트는 따보자는 생각으로 임했는데 잘 적용이 됐다"고 승리 비결을 밝혔다.

그는 누가 봐도 모모타가 이길 경기였다면서 "저는 도전자 입장에서 뛰었다. 그 선수와 비교해 저는 잃을 게 없었다"며 "밑져야 본전이라는 생각으로 달려들었는데 잘됐다"며 기뻐했다.

매치포인트에서 승리를 확정한 순간을 떠올리면서는 "울컥했다. 감정이 없는 편이라고 생각했는데 진짜 눈물이 고이더라"라며 "한 방울은 흘린 것 같다"며 웃었다.

허광희는 도쿄올림픽 출전 안정권은 아니었다. 그래서 지난달 포인트 경쟁이 완료된 이후에야 이번 대회 출전을 확정할 수 있었다.

그는 "그동안은 올림픽 출전을 목표로 운동했는데, 티켓을 따고 나서는 메달로 목표를 바꾸고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이제 허광희는 8강 준비에 돌입한다. 2경기를 더 이기면 결승에 오를 수 있다.

그는 "오늘은 일단 이 기쁨을 만끽하고, 계속 도전을 이어가겠다"고 당차게 말했다.

연합뉴스

환호하는 허광희
[AFP=연합뉴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