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19 확진자, 어제보다 198명↓…1600명대 예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종민 기자
코로나19 4차 대유행 상황이 악화하는 가운데 28일에도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51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의 1712명보다 198명 적은 수준이다.

수도권이 1013명(66.9%), 비수도권이 501명(33.1%)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495명, 경기 425명, 인천 93명, 부산 76명, 대전 66명, 경남 64명, 대구 48명, 충남 47명, 강원 43명, 광주 32명, 충북 30명, 제주 24명, 경북 22명, 전북 21명, 전남 14명, 울산 13명, 세종 1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600명대 중반, 많게는 1700명 안팎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84명 늘어 최종 1896명으로 마감됐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으로까지 확산하는 양상이다.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7일(1212명)부터 이날까지 22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음식점, 직장, 체육시설 등 일상공간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잇따르는 추세다.

서울 마포구의 한 음식점(3번째 사례)에서 지난 20일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종사자, 방문자, 지인 등 지금까지 총 3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 서대문구 실내체육시설에서는 신규 확진자 11명이 발생해 누적 37명이 됐다.

또 경기 안산의 자동차 부품제조업체와 관련해서는 26일 이후 총 15명이 감염됐다.

대구 중구의 한 외국인 식료품점과 관련해선 24일 이후 총 2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남 창원의 제조공장 사례에서도 종사자 19명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