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팀' 협약으로 시작했지만…與 TV 토론 날선 공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날 선 공방을 거듭해오던 민주당 대선주자들이 '원 팀' 협약식을 열고, 정정 당당한 승부를 다짐 했습니다.

하지만 오후에 열린 TV 토론에서, 신사 협정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다시 가시돋힌 말을 주고 받으면서 신경전을 이어갔습니다.

조명아 기자가 전해드리겠습니다.

◀ 리포트 ▶

정정당당한 승부를 선언한 민주당 경선후보들.

'원팀'이라고 적힌 배지도 서로 달아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