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다음 달 언론개혁법 처리..."노무현 정신 어긋나" 반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언론개혁법을 다음 달 본회의에서 처리할 계획입니다.

가짜뉴스를 보도한 언론사에 피해액의 최대 5배까지 징벌적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는 게 핵심인데 국민의힘은 '노무현 정신'과 어긋난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1년 이상의 긴 논의 끝에 가짜뉴스에 대한 막대한 손해배상 책임을 부과하는 법안이 국회 상임위 소위원회의 문턱을 넘자, 더불어민주당은 이렇게 평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