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착] 황의조가 '양궁 세레머니' 펼친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트트릭'으로 골 갈증을 제대로 푼 김학범호 골잡이 황의조(보르도)가 양궁 3관왕이 불발된 '고교궁사' 김제덕(경북일고)에게 '3번째 금메달'을 약속했습니다.

황의조는 28일 일본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온두라스와 최종 3차전에서 해트트릭을 폭발하며 김학범호의 6-0 대승에 앞장섰습니다.

황의조는 두 번째 골을 넣고 나서는 활을 쏘는 세리머니를 펼쳤습니다.

지금까지 세부종목 금메달 3개를 모두 휩쓴 양궁 대표팀을 향한 세리머니였습니다.

황의조는 "같은 한국 선수단으로서 목표가 같기 때문에, 우리가 원하는 목표를 이루고자 하는 취지에서 양궁 세리머니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양궁 선수들의 금메달을 향한 열정을 봤다"면서 "우리도 그런 열정을 더 많이 보여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습니다.

양궁 혼성 단체전과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 2개를 목에 걸며 이번 대회 최고 스타로 떠올랐으나 남자 개인전에서 조기 탈락해 3관왕이 불발된 김제덕에 대해서 덕담을 하기도 했습니다.

김제덕은 쉴 때 친구들과 축구를 하는 게 취미입니다.

김제덕이 축구팬이라는 사실을 전하자 황의조는 "장담은 못 하겠지만, (김제덕 선수가 못 딴) 3번째 남은 하나의 금메달을 우리가 노력해서 딸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힘줘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신정은 기자(silver@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