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궁 남녀' 김우진-강채영, 개인전 동반 16강행 '2관왕 조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김우진(왼쪽)과 강채영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필주 기자] 김우진(29, 청주시청)과 강채영(25, 현대모비스)가 나란히 16강에 올랐다.

김우진은 28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32강에서 피에르 플리옹(프랑스)을 세트포인트 6-2(27-26, 27-29, 28-27, 29-27)로 눌렀다.

이로써 김우진은 16강에 올라 카이룰 모하메드(말레이시아)와 8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1세트 선공에 나선 김우진은 10-8-9점으로 27점을 쏴 26점(9-9-8점)에 그친 플리옹을 상대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2세트를 27-29로 놓친 김우진은 세트포인트 2-2로 동점을 허용해 주춤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우진은 3세트를 28-27, 4세트를 29-27로 이기면서 승부를 결정지었다.

김우진은 앞서 열린 64강전에서는 마트야스 라츨로 발로그(헝가리)에 세트포인트 7-1(27-26, 27, 2-5, 29-24, 29-29, 28-24)로 완승을 거뒀다.

이어 열린 여자 32강전에서는 강채영이 베로니카 마르첸코(우크라이나)를 7-1(27-26, 29-28, 29-29, 28-24)로 눌렀다. 강채영은 이제 야세민 아나괴즈(터키)와 16강서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강채영은 1세트부터 9-10-8점을 쏴 9-9-8점으로 반격한 마르첸코를 압박했다. 2세트도 29-28로 따낸 강채영은 3세트에 29-29로 비겨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강채영은 4세트를 28-24로 압도해 경기를 끝냈다.

강채영은 64강에서 안드리아나 몬테로스(에콰도르)를 6-0(29-22, 27-20, 28-24)으로 물리쳤다.

한편 3관왕을 노리던 김제덕과 2관왕을 조준했던 장민희는 32강전에서 탈락했다. 안산과 오진혁은 29일부터 개인전 경기를 펼친다. /letmeou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