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동거설' 보도로 고발당한 언론사 "영상 삭제 안 한다"

댓글 5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천수 <열린공감TV> 대표 "윤석열 직접 고소 아닌 캠프의 고발은 빠져나가기 수법"

오마이뉴스

▲ 2019년 7월 25일 윤석열 당시 신임 검찰총장이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기 위해 입장한 모습. 부인 김건희씨가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의 옷매무새를 다듬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전 검찰총장) 배우자인 김건희씨와 양재택 전 검사의 '동거설'과 관련해 양 전 검사 모친과의 인터뷰를 보도한 뒤 형사고발 당한 언론사가 "영상을 삭제하거나 수정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정천수 <열린공감TV> 대표는 28일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취재윤리 위반 주장에 대해 "취재 마지막까지 기자임을 밝히지 않으면 취재윤리에 어긋난다고 본다. 하지만 저희는 취재 중 기자 신분을 밝힌 뒤 (양 전 검사 모친 A씨에게) 명함을 드렸고, 그분이 본인 휴대전화에 기자 전화번호를 저장하기도 했다"고 반박했다.

또 "양 전 검사나 윤 예비후보가 (의혹) 당사자인데, 억울하다고 판단했다면 당사자인 그들이 직접 (언론사를) 고소했을 것이다. 그런데 이들은 캠프를 통해 고발을 했다"며 "이는 그들이 패소할 경우 '(당사자인) 내가 법적으로 대응한 건 아니다'라고 빠져나가기 위한 수법이다. 굉장히 안 좋게 생각한다"고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열린공감TV>는 지난 26일 밤 양 전 검사 모친 A씨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그 인터뷰에서 A씨는 "(과거 김건희씨가 나를) '엄마'라고, (자기를) '딸'이라고, (내 아들을) '오빠'라고 하고 살았다. (그랬으면) 지가 끝까지 (내 아들하고) 완전하게 마무리해야 하는데, 나를 배신하고 다른 남자한테 갔다"라면서 동거설을 뒷받침하는 발언을 남겼다. ([관련기사] '동거설' 전 검사 모친 "윤석열 부부 아파트는 우리 집, 김건희 거 아니다" http://omn.kr/1ulpx)

보도 다음날인 27일 양 전 검사 측은 "김씨와 어떤 사적관계도 없었다"고 반박했고, 이어 28일엔 A씨의 치매진단서를 공개하며 치매 노모에게 유도 질문을 했다고 주장, 취재윤리 문제를 제기했다. 윤석열 캠프 또한 28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정 대표, 강진구 기자 등 3명을 주거침입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형사고발 했다고 밝혔다. 캠프는 "정치적 이해관계와 방송 수익만을 노리고, 검증을 빙자해 입에 담을 수도 없는 거짓을 퍼뜨리는 범죄행위를 더는 두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면서 "기사를 내리는 등 조치하지 않을 경우 추가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윤석열 캠프, '김건희 동거설' 열린공감TV 형사고발... 주거침입 등 혐의 http://omn.kr/1um9p)

다음은 정천수 <열린공감TV> 대표와 나눈 일문일답이다.

"유도 질문 없었다... 양재택 모친, 기자 명함 받고 전화번호도 저장"
오마이뉴스

▲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과의 동거설이 나돌았던 양재택 전 검사의 모친이 지난 24일 인터넷매체 <열린공감TV>와 인터뷰했다. ⓒ 열린공감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28일 양 전 검사 쪽이 '만기 발병 알츠하이머병에서의 치매' 'MMSE 검사(16점)' 등이 적힌 A씨의 진단서를 공개했다. 어떻게 보나.

"통상 병원에서는 검사 항목 자체가 적다는 이유 등으로 MMSE 점수를 치매에 대한 판단 근거로 삼지 않는다. 학력과 직업 등 영향으로 점수가 낮게 나올 수도 있다는 점도 확인했다. 또 치매는 새로운 기억을 만드는 데 문제가 있을 뿐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는 질병이 아니다. A씨도 '남편은 치매가 심하지만, 나는 약을 먹긴 해도 괜찮다'고 말씀했다. 과거 일을 또렷하게 잘 알고 계셨다."

- 윤석열 캠프는 지난 27일 입장문에서 "신분을 속이고 A씨를 만나 허위진술을 유도한 것은 취재윤리를 위반한 수준이 아니라 심각한 범죄행위"라고 강하게 반발했는데.

"곧바로 기자 신분을 밝히면 취재가 안 되는 경우도 있다. 이 때문에 여러 이유를 들어 (취재원의) 말 문을 열게 하는 때가 있다. 취재 마지막까지 기자임을 밝히지 않고 현장을 나와버리면 취재윤리에 어긋난다고 본다. 하지만 저희는 취재 중 A씨가 '혹시 정부 사람 아니냐'고 물어올 때 기자 신분을 밝히면서 명함을 드렸다. A씨가 명함을 또박또박 읽은 것도 녹취로 남아있다. A씨는 본인 핸드폰에 기자 전화번호를 바로 저장했다. 이는 디지털 포렌식으로 다 나올 수 있는 부분이다."

- 당시 상황을 좀 더 자세히 설명해달라.

"처음 방문했을 때 A씨가 직접 문을 열어주며 살갑게 맞아주셨다. 저희가 언론사를 연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A씨가 과거 유명한 보살님이기도 해서 점도 볼겸 해서 찾아갔다. 그러다 내년 대통령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인사들이 많은데 어떻게 보시냐고 물었고, A씨가 먼저 윤 예비후보 얘기를 꺼냈다.

그러던 중 A씨가 '명신이가...'라고 얘기하길래 (놀랐다). 94세 노인이 김건희씨의 과거 이름을 어떻게 알겠는가. 그래서 '어떻게 아시냐' 물었더니 '왜 모르나, 같이 살았는데'라고 얘기하면서 인터뷰가 진행된 것이다. 유도 질문은 하지 않았다."

- 윤석열 캠프는 기사를 삭제하지 않으면 추가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 했다. 영상을 삭제하거나 수정할 계획이 있나.

"전혀 없다. 사실 양 전 검사나 윤 예비후보가 의혹의 당사자다. 억울하다 판단한다면 당사자가 (언론사를) 고발이 아닌 고소를 해야 한다. 아니면 언론중재위원회(언론중재위)를 통해 해결할 수도 있다. 그런데 아직 저희가 언론중재위에서 통보받은 것은 없고, 직접 고소당한 것도 없다.

(윤 예비후보가) 캠프를 통해 고발을 했다는 건, 패소할 경우 '내가 한 게 아니다'라고 빠져나가기 위한, 흔한 수법이다. 저희는 굉장히 안 좋게 생각하고 있다. 당사자들이 고소를 해야 진실이 더 드러날 수 있다. 고발을 통하는 건 편법 아닌가 싶다."

조선혜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