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고기, '우이혼' 작가와 결별 충격 컸나…"언급하지마, 이제 일과 육아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유튜버 최고기가 '우리 이혼했어요' 작가와 결별을 언급했다.최고기는 28일 유튜브를 통해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서 "이제 여자친구 언급하지 말라"라고 밝혔다.

최고기는 전처 유깻잎과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한 후 프로그램 작가와 핑크빛 열애를 시작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6월 열애를 공개한 최고기는 2달도 되지 않아 "이런 저런 이유로"라고 결별을 암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고기는 여자 친구에 대한 질문이 쏟아지자 "이제 진짜 사귈 마음이 없다"며 "당연히 인연이 생기면 만나겠지만 지금은 일과 육아에만 신경 쓰겠다. 이제 여자 친구 언급하지 말라"라고 딱 잘라 말했다.

최고기는 SBS 플러스 '연애도사'에 출연해 자신을 언급한 전처 유깻잎을 향한 서운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유깻잎은 '연애도사'에서 "내가 성격이 좀 내성적이다. 너무 외향적인 사람은 부담스럽더라. 차분하고 자상한 사람이었으면 좋겠다"고 만나고 싶은 남성상을 거론했다. 사주 전문가는 "너무 나대거나 밖으로 움직이는 것을 좋아하면서 자신을 강하게 드러내는 사람하고는 잘 안 맞는다"고 했고, 유깻잎은 "딱 전남편 같은 사람"이라고 웃었다.

최고기는 "딸이랑 같이 봤다. 나대는 사람과 안 맞다고 했는데 그냥 나랑 같이 살기 싫은 거다. 깻잎이의 입장에선 농담 삼아 이야기한 거지만 나한테는 상처가 되고, 내가 하는 농담들은 걔한테 상처가 된다. 방송에서 내 욕하는 것도 좋은데 그래도 좀 서운했다. '잘 안 맞았다' 정도는 할 수 있지만 나에 대해 너무 깎아내리는 것이 아닌가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깻잎이를 만나서 '왜 말을 그렇게 했냐'고 했는데 편집이 그렇게 된 부분이 있다고 했다. 편집이 안 되게 얘기를 잘 할 수 있지 않았냐 하니 미안하다고 했다. 유깻잎은 방송 물을 좀 더 먹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고기, 유깻잎은 이혼 부부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해 재결합에 대한 기대도 모았으나 결국 각자의 길을 선택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