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대선 본경선 TV토론에서도 반복된 ‘盧 탄핵’·‘백제 발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세균 “이낙연, 盧 탄핵 당시 동료 의원 막아”

이낙연 “백제 발언은 우리 사회 상처” 집중 공격

이재명은 이낙연 공약이행률 두고 “약속 지켜야”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들이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MBN과 연합뉴스TV 공동주관으로 열린 본경선 1차 TV토론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진, 정세균,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후보.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본경선 첫 일정인 후보자 TV토론회에서도 후보들의 네거티브 공방은 반복됐다. 특히 유력 후보인 이재명 후보의 ‘백제 발언’과 이낙연 후보의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표결’을 두고 공방이 이어지며 토론회 막판 후보들이 얼굴을 붉히는 장면이 반복됐다.

이낙연 후보는 28일 오후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TV토론회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했다는 말과 탄핵을 막으려는 의원들을 막으려 했던 행동 중 국민이 무엇을 믿어야 하느냐’는 정세균 후보의 질문에 “보탤 말씀이 없다”라며 탄핵 반대에 투표했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2002년 원팀으로 노무현 대통령을 당선시켰다”면서도 “탄핵 정국에서 분당이 되며 여러 고통을 겪었다. 분열이 불행한 일이었다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에 대통합을 했고 네 번째 대선을 치르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앞선 정 후보의 질문에도 “당시 탄핵에 반대했다. 민주당의 당시 고통을 알 것이라 생각해 (무덤까지 표결 내용을 가져가겠다고) 답했던 것”이라고 우회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 반면, 정 후보는 “이해관계 때문 아니냐”라며 공세를 이어갔다.

반면, 이낙연 후보는 이재명 후보의 ‘백제 발언’에 집중했다. 그는 “지역은 우리 사회에 상처다. 상처는 아픈 사람의 입장에서 볼 필요가 있다”며 이재명 후보를 지적했다. 당시 인터뷰 녹취를 공개하며 반박에 나선 이재명 후보는 반대로 “저를 지역주의로 공격하기 위해서 지역주의의 망령을 끌어낸것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실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없는 사실을 가짜로 만들거나 있는 사실을 왜곡해서 공격하는 것을 흑색선전”이라고 했다.

예비경선부터 신경전을 반복해온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는 이날 토론회에서도 설전을 이어갔다.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들은 TV토론에 앞서 이날 오전 당 지도부 주최로 ‘원팀 협약식’에 참여해 네거티브 공방을 자제하겠다고 강조했지만, 정작 토론에서는 날선 공방이 계속됐다.

이재명 후보는 이낙연 후보가 전남지사 시절 공약이행률이 낮다는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오랫동안 공직자 생활을 했지만, 공약이행률은 우수하지 못한 것 같다”라며 “특히 대통령 다음으로 큰 권한을 가진 국무총리를 오래 했는데 국민의 삶을 개선한 게 무엇이 있는지 설명이 듣고 싶다”고 질문했다. 이에 이낙연 후보가 “총리 시절 조류 인플루엔자 피해를 0%로 막았다”고 답하자 이재명 후보는 “다른 성과도 듣고 싶다”고 재반박하기도 했다.

마무리 토론에서도 상대를 향한 우회적 비판은 이어졌다. 이재명 후보는 거듭 “대통령이 나라를 제대로 이끄려면 첫째는 국민과의 약속을 지켜야 된다”며 이낙연 후보를 비판했고, 정세균 후보는 “막말하는 사람이 대통령되면 대한민국의 국격 품격이 어떻게 되겠느냐”며 이재명 후보를 비판했다.

osyo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