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H사장, 다주택자는 자격 없다”… 서울시의회, 김현아 ‘부적격’ 의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사청문특위 “김 후뷰자, 재산 형성 과정 불분명… 공사 비전 제시도 미흡”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별관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서울시의회는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으로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시의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28일 “김 후보자가 공공주택 정책에 대해 구체적인 대안 제시 없이 폄하와 비판으로 일관해왔고 공사 발전을 위한 비전 제시도 미흡했다”고 부적격 의견을 밝혔다.

또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한 소명이 불분명한 다주택 보유자로서, 서민 주거복지와 공공주택 공급 정책을 펴는 공기업 사장의 자리에 적절치 않다”며 “공동대표인 사단법인 ‘도전포럼’의 불투명한 회계거래 문제, 불성실한 재산신고 문제 등도 추가 검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노식래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위원장은 “김 후보자는 다주택자이며 그동안 일관되게 시장 중심 논리를 펼쳐 왔다. 공사의 정체성과 정서에 맞지 않고, 오히려 민간 기업에 어울린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자의 국회의원 시절 막말이나 재산신고의 불성실성, 사단법인의 사적 이용 의혹 등은 공기업 사장 기본 자질이 안 된다는 방증”이라며 “김 후보자 임명을 반대하는 특별위원회의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서울시에서 존중하고,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에 보다 적합한 인재를 고민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다만,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시와 시의회 간 협약에 따라 청문회 결과에 상관없이 SH 사장을 임명할 수 있다.

hyeonzi@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