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폭염·열대야 속 오늘밤과 내일 오후 수도권 등 요란한 소나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소나기 내리는 서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는 가운데 28일 밤과 29일 오후 수도권 등에 요란한 소나기가 올 예정이다.

기상청은 이날 밤까지 수도권과 강원 영서 남부, 충청권, 전라권 내륙, 경상 서부 내륙에 국지적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29일에도 오후부터 저녁 사이 수도권과 충청권, 전북 내륙에 국지적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소나기에 의한 예상 강수량은 이날 수도권과 강원 영서 남부, 충청권, 전라권 내륙, 경상 서부 내륙 5∼50㎜, 29일 수도권과 충청권, 전북 내륙 5∼40㎜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29일 낮 기온은 35도 내외로 오르며 매우 덥겠다.

지역별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22∼27도, 낮 최고기온은 30∼36도다.

기상청은 "당분간 폭염이 계속되고 대도시와 서해안, 남해안, 제주도를 중심으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으니 보건, 농축산업, 수산업 등에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런 날씨에는 온열 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큰 만큼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가장 무더운 시간인 정오에서 오후 5시 사이에는 야외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29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일부 내륙과 서해안은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고, 특히 강이나 호수, 골짜기와 인접한 지역은 짙은 안개가 낄 것으로 보인다.

동해안은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갯바위,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