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의 탈레반 달래기…"신장 놔두면 당근 줄게"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CMP "왕이·탈레반 톈진에서 접촉"

탈레반, 신장위구르 접경까지 점령

신장 무장단체와 연계 가능성 촉각

"아프간 정세, 중국 안보 위협 안돼"

탈레반, 아프간 재건사업 참여 촉구

아주경제

지난 2014년 신장위구르자치구 우루무치에서 분리독립 세력이 벌인 테러 현장의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미군 철수로 혼란에 빠진 아프가니스탄의 이슬람 무장 정치조직 탈레반 측과 접촉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탈레반과 중국의 신장위구르자치구 내 분리 독립 세력 간의 연계를 막기 위한 포석으로 읽힌다.

탈레반은 중국이 아프간 재건을 위한 투자에 적극 나설 경우 중국 내정에 간섭하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소식통을 인용해 탈레반 대표단이 이날 톈진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났다고 전했다.

이번에 방중한 탈레반 지도자 물라 압둘 가니 바라다르는 아프간 정부와의 협상을 이끌고 있는 인물로, 탈레반 공동 창설자 중 한 명이다.

아프간은 미군 철수 뒤 사실상 내전에 돌입했고, 탈레반은 바다크샨과 칸다하르 등 핵심 지역을 점령했다.

탈레반 점령 지역은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와의 접경까지 확대된 상황이다.

중국은 탈레반이 신장 내 분리 독립 세력인 '동투르키스탄 이슬람운동(ETIM)'을 지원할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ETIM은 신장 독립을 주장하며 무장 투쟁을 벌여 온 조직으로, 베이징올림픽이 열렸던 2008년을 포함해 수차례 대규모 테러를 벌여 전 세계적으로 유명해졌다.

중화권 매체 둬웨이는 "아프간의 문제는 아프간 내부에서 해결해야 한다는 게 중국의 입장"이라며 "아프간의 정세가 중국의 안보를 위협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은 탈레반을 향해 신장을 건드리지 말라고 경고하는 한편 유화책도 병행하는 모습이다.

왕이 부장은 지난 14일 아프간 정세를 언급하며 "아프간이 원한다면 중국에서 협상을 개최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탈레반 측도 중국이 경제 지원에 적극 나선다면 굳이 내정에 간섭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수하일 샤힌 탈레반 대변인은 지난 7일 SCMP 계열의 잡지 '디스 위크 인 아시아(This Week in Asia)'와의 인터뷰에서 "신장의 분리 독립 세력이 아프간에 입국하는 걸 허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입국 불허 대상에 ETIM이 포함되는지 묻는 질문에도 "물론이다. (ETIM은) 아프간에 들어올 수 없다"고 확언했다.

대신 반대급부를 요구했다. 샤힌 대변인은 "탈레반은 중국을 친구로 여긴다"며 "중국이 아프간 재건에 투자하고 참여하는 문제에 대해 하루 빨리 협상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 베이징 소식통은 "미군 철수로 아프간 내 혼란이 가중되는 건 중국이 바라지 않는 시나리오"라며 "탈레반과 ETIM 간의 연계를 막기 위해서라도 아프간에 대한 투자 확대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베이징=이재호 특파원 qingqi@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