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인성, 5억원 기부해 탄자니아에 학교 세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배우 조인성이 2019년 탄자니아의 싱기다 뉴비전스쿨을 방문해 한 학생과 손을 맞대고 있다. 밀알복지재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조인성이 탄자니아에 학교를 설립하는 데 5억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8일 밀알복지재단은 조인성의 생일을 맞아 과거 그의 고액 후원금 기부 사실을 공개했다. 밀알복지재단은 기부금 5억 원으로 2018년 탄자니아 중부 싱기다(Singida) 지역에 '싱기다 뉴비전스쿨'을 완공해 운영 중이다. 싱기다는 탄자니아 내에서도 손꼽히는 빈곤 지역으로, 많은 아동이 학교가 아닌 일터로 내몰리고 있다.
한국일보

배우 조인성이 5억 원을 기부해 건립한 탄자니아의 싱기다 뉴비전스쿨 전경. 밀알복지재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인성의 기부로 이 지역에 학교가 생기면서 현재는 유치부 3개 학급과 초등부 5개 학급에서 총 351명의 학생이 교육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인성은 2019년 학교에 직접 방문해 아이들과 함께 '테르미날리아' 묘목을 운동장에 심기도 했다. 그는 재단을 통해 "테르미날리아는 옆으로 크게 자라 큰 그늘을 만드는 나무라 들었다"며 "아이들에게 시원하고 편안한 쉼의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