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시의회, 김현아 SH사장 후보자 ‘부적격’ 의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세훈, 인청 결과 상관없이 임명 가능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서울시의회 인사청문회 결과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이데일리

김현아 SH사장 후보자.(연합뉴스)


28일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의회는 이날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결과 부적격 의견으로 경과보고서를 의결했다.

시의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김 후보자가 공공주택 정책에 대한 구체적 대안 제시 없이 폄하와 비판으로 일관해왔고 공사 발전을 위한 비전 제시도 미흡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주택 보유자로서 재산형성 과정에 대한 소명이 불분명하고 공동대표를 맡은 사단법인의 불투명한 회계거래와 불성실한 재산 신고 문제 등도 추가 검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자는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저는 이미 집을 갖고 있고 제 연배상 지금보다 내 집 마련이 쉬웠으며 주택 가격이 올라 자산이 늘어나는 일종의 시대적 특혜를 입었다”고 말했다.

시의회는 부적격 판정을 했지만 오세훈 서울시장은 청문회 결과와 상관없이 김 후보자를 SH사장에 임명할 수 있다.

이에 대해 노식래 인사청문특별위 위원장은 “사장 임명은 서울시장의 권한이지만 부적합한 사장 임명에 따라 발생하는 문제에 대한 책임도 시장에게 있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