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남기 "주택공급 확대가 시장 안정 첩경…물량 확보 총력"(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동산 대책 현장 방문…"도심 공공주택 사업 신속 추진"

"공급확대·실수요자 보호·투기 근절 기조…모든 역량 집중"

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신길2구역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 현장을 방문해 재개발 사업추진 위원단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스1) 권혁준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현장을 방문했다. 부동산 정책 관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한 직후의 행보로, 주택 공급 확대를 통한 시장을 안정시키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홍 부총리는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의 '영등포 신길2구역'을 방문해 현장시찰과 주민간담회를 진행했다.

그는 이날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의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신속한 추진을 독려했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자력 개발이 어려운 노후화된 지역 등을 대상으로 공공 주도로 사업성을 개선해 개발을 추진하는 방식의 정책으로 역세권·준공업·저층주거지 등으로 구성된다. 영등포 신길2 구역은 이 중 저층주거지 사업 후보지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영등포 신길2 구역의 현장 입지와 사업 여건 등을 확인·점검하고, 실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지역주민대표 3명과 사업관계자 등에게 추진상황, 향후 계획 등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홍 부총리는 "3080 플러스(+) 대책 사업 시행에 필요한 관련 법 개정안이 지난 6월 국회에서 의결돼 9월 중 시행 예정이다"라면서 "정부도 본지구 지정 등의 후속조치를 추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현장 방문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영등포 현장은 그간 사업성이 낮아 재개발 추진에 한계가 있었는데 정부가 발표한 2.4대책이 개발 진척의 돌파구가 됐다고 한다"면서 "도심 내 거주 수요에 부합하는 대규모 주택공급이 가능하다면 향후 '부동산시장 안정'과 '주거의 질 개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서 이날 오전 부동산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열고 대국민 담화를 발표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홍 부총리는 "최근 부동산 가격에 대한 막연한 상승 기대심리가 형성됐다"며 "추가 택지를 확보하는 등 주택공급에 최우선으로 주력하는 한편 하반기 실수요자 외 부동산 대출을 최대한 억제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신길2구역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 현장을 방문해 재개발 사업추진 위원단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주택공급 확대가 시장안정의 첩경이라는 비상한 각오로 그간 마련한 대책들을 차질없이 이행하겠다"면서 "정부가 발표한 공급정책이 추진되면 앞으로 10년간 매년 전국 56만호, 수도권 31만호, 서울 10만호의 주택이 공급될 예정으로, 이는 수도권에 1기 신도시(29만호)가 매년 한곳씩 새로 건설되는 것과 같은 효과를 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까지 지정된 2.4대책 52개 후보지는 10개 후보지(1만5000호)에서 2/3이상, 15개 후보지(2만호)에서 50% 이상, 31개 후보지(4만호)에서 10% 이상 동의를 확보(누적기준)한 상황"이라며 "하반기 중 추가 후보지 지정 등 공급 물량 확보를 위한 노력에 총력을 기울여나가겠다"고 부연했다.

이날 처음 시작된 3기 신도시 사전청약 접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사전 청약을 통한 시장 안정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LH 공사 분양에만 적용 중인 사전 청약을 공공택지 민영주택, 3080 도심 공급 물량 등에도 확대 시행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부동산 시장의 안정은 우리 세대 뿐 아니라 미래세대를 위해 반드시 이뤄내야 하는만큼 가장 절박하고 최우선적 정책 과제가 아닐 수 없다"면서 "그간 추진해 온 주택공급확대 + 실수요자 보호 + 투기 근절이라는 명확한 기조하에 하반기에도 주택공급과 부동산시장 안정을 최우선과제로 삼고 모든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과열된 부동산시장에서 무리한 추격 매수 행위로 국민 여러분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저웁가 더 국민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솔선해 뛰겠다"고 덧붙였다.
starburyn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