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통일부 "통신망 재개됐으니 '피격 공무원'도 북측과 협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피격 공무원 형, 연락채널 복원에 北 당국자와 면담 주선 요청

연합뉴스

통일부 도착한 北피격 공무원 유족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가 2월 4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면담을 위해 정부서울청사 장관실로 이동하고 있다. 2021.2.4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통일부는 28일 남북 간 소통이 복원됐으니 지난해 서해상에서 발생한 공무원 피격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해 북측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피격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가 최근 진상규명을 위해 북한 당국자와의 면담 주선을 요청한 것에 대해 "어제 남북 간 연락통신망이 재개된 만큼 정부는 앞으로 이 사안에 대해 북측과 협의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 차례 밝혔듯이 이번 사건의 진상 규명 및 재발 방지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래진 씨는 이날 통일부에 사고 현장을 방문하게 해달라는 요구가 담긴 서신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해줄 것과 북한 당국자를 직접 만날 수 있도록 주선해 달라고 재차 요청했다.

이 씨는 취재진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아직 장례식을 못 치르고 있어서 북한 당국자들로부터 직접 (사건 관련 내용을) 들어야 한다"면서 "작년 북측의 전통문에 의하면 정부와 상반된 내용이 많아 반드시 북한 당국자들로부터 내용을 확실하게 전달받고 확인을 해야 마무리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월에도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만나 김 위원장에게 보낼 서신을 전달하고 북한 당국자와 면담 주선과 재발 방지 노력, 남북 공동조사 등을 요구했다.

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