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전지현 톱스타 증명"..'킹덤:아신전' 감독, 첫 촬영에 느낀 그녀의 아우라(인터뷰)[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하수정 기자] 김성훈 감독이 '아신전'으로 인연을 맺은 배우 전지현부터 3번째 호흡을 맞춘 김은희 작가까지 '킹덤: 아신전'을 끝낸 소회를 풀어냈다.

28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 아신전'을 연출한 김성훈 감독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김성훈 감독은 '킹덤' 시즌1, 2에 이어 '아신전'에서도 김은희 작가가 의기투합해 호흡을 맞췄고, 전지현(아신 역)을 비롯해 박병은(민치록 역), 김시아(어린 아신 역), 김뢰하(타합 역), 구교환(아이다간 역) 등이 합류했다.

최근 선보인 '킹덤: 아신전'은 시즌2 엔딩을 장식하며 잠깐 등장했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긴 전지현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작품이다.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다.

영화 '끝까지 간다'(2014), '터널'(2016) 등으로 흥행 감독 반열에 오른 김성훈 감독은 '킹덤' 시리즈로 글로벌 흥행까지 성공했고, 하정우·주지훈 주연의 영화 '피랍' 개봉도 앞두고 있다.

김성훈 감독은 러닝타임 92분의 '아신전'에 대해 "분량도 짧고 스페셜이라고 생각했다. 나와 스태프가 최고의 퀄리티를 위해서 연출했는데, 다만 이번에는 짧은 분량이기 때문에 보다 함축적이고 굳이 길이를 따진다면 영화에 가깝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영화 이상의 감동, 영화 이상의 완성도를 기인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반응이 극과 극, 호불호로 나뉘는 것에 대해 "작년부터 준비해왔고, 시청자들의 반응을 봤을 때 당연히 호가 많다면 기쁘지만, 불호에 대해선 '왜 그랬을까? 어떤 문제 때문에 그랬을까?' 다시 한번 고민해보는 그러한 과정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신전'은 분량도 짧고 스페셜이라고 생각했다. 나와 스태프가 최고의 퀄리티를 위해서 연출했는데, 다만 이번에는 짧은 분량이기 때문에 보다 함축적이고 굳이 길이를 따진다면 영화에 가깝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영화 이상의 감동, 영화 이상의 완성도를 기인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했다.

OSEN

OSEN

'킹덤: 아신전'은 초반 어린 아신의 활약상이 펼쳐지고, 중반부부터 성인 아신을 맡은 전지현이 등장한다. 이로 인해 "전지현의 등장 시점이 너무 늦은 것 아니냐?"는 의견도 있다.

그는 "나도 전지현의 등장 시점이 '너무 뒤에 나오는 거 아니냐?'는 질문을 들었다"며 "만약 시청자들이 동의했다면 이 작품은 아신의 전사, 조선 생사의 시초, 이게 왜 들어왔는지, 누가 퍼뜨렸는지, 이 과정에서 아신의 분노 등 이런 것들이 나온다. 어찌보면 아신의 행위를 동의하기 위해서 '어떠한 삶을 살았는가? 어떠한 상황에 처했길래 저런 행동을 하는가?' 등 지난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 그런 과정이 필요했다"고 답했다.

전지현과 처음으로 작업한 김성훈 감독은 "제주도에서 첫 촬영을 했는데, 와이어를 매달고 무술과 특수효과가 달려 있는 등 만만치 않았다"며 "난 전지현 씨를 여러번 봤는데 그날 처음보는 스태프도 있었다. 저 멀리 숲에서 전지현 씨가 다가오는데, 100명의 스태프가 기다리고 있었다. 멀리서 걸어와 눈코입이 제대로 보이지도 않았지만, 배우라는 존재가 풍기는 아우라가 있더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또한, "와이어를 매고 첫 장면을 찍는데, 그 분이 왜 20년 동안 아시아의 톱배우로, 스타로 있는지 여실히 알 것 같았다. 그 첫 컷이 모든 걸 증명해 주지 않았나 싶다"며 감독으로서 만족감을 표했다.

김성훈 감독은 "절제된 표정, 배우로서 적극성 등 와이어를 매고 10번 넘게 갔는데 한 번도 불만 없이 끝내 완성해내려고 하는 게 좋았다. 그리고 오열하는 장면도 다지고 다졌던 감정이 폭발했을 때 너무 잘하더라"며 "전지현 씨가 현장에서는 털털하게 있다가 '슛' 들어가면 감정을 잡고 연기하는데, 집중하는 걸 보면 '깊은 한이 몸 안에 어디 숨어있길래 도출될 수 있지?' 그런 생각을 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OSEN

OSEN

이번 작품에는 전지현의 대사가 유독 없는 편인데, 이에 대해 "처음부터 대본을 보고 전지현 씨의 대사가 없는 줄 알았지만, 편집과 후반 작업을 하면서 '대사가 이렇게 없었나?' 싶더라.(웃음) 무언극에 가깝다"며 "처음에 '나가'라는 대사 이후 독백처럼 나오고, 생사초를 조선에 퍼뜨리기 위해서 하는 말 등이 전부다. 전지현 씨가 극도로 대사가 없다는 걸 결과를 보고 놀랐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가 이야기를 전달하기 위해 쓰는 게 대사인데, 이번에 대사가 사라진 대신 음악으로 상황을 전달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 상황과 깊이를 베테랑 음악 감독님과 작업했다. 우리가 헤아릴 수 없는 감정을 갖고 있되, 표면적으로 표현해주셨다. 음악 감독님이 너무나 만족스럽게 해주셨다"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김성훈 감독은 오랜 시간 손 발을 맞추고 있는 김은희 작가와 관련해 "내가 늘 긴장되는 존재라고 말씀해주신 건 덕담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나도 영화를 연출할 때 시나리오를 쓰는데, 한 시나리오에 들어가는 글자가 6만자 정도 되는 걸로 안다. 6만자에 내 모든 걸 쏟아냈다고 스스로 자인할 순 없다"고 했다.

그는 "마찬가지로 '아신전'에 최소한 3만자 이상의 글자가 있을 것 같은데, 작가님도 모든 걸 100% 다 쏟는 것이 목표"라며 "살짝 느슨해진 부분이 있다면, 같은 방향을 바라보는 차원에서 질문을 해주고, 작가님이 그걸 듣고 자극받아서 그 신을 완성도 있게 찍고 그런 과정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김성훈 감독은 "처음 '킹덤'을 같이 하기로 했을 때, 내가 대본을 안 쓴다는 점을 흔쾌히 받아들인 것도 김은희 작가에 대한 믿음과 글에 대한 확신, 태도에 대한 신뢰가 있었다"며 "그래서 1, 2를 같이 했고, '아신전'을 하면서 3편째 같이 작업하다 보니 이제 '아'하면 '아'하고, '어'하면, '어'라고 느낄 때가 있다. 그 작가의 생각과 하모니가 더 말을 안 해도 될 정도로 공유하지 않았나 싶다"며 남다른 호흡을 과시하기도 했다.

한편 '킹덤: 아신전'은 지난 23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개국에 동시 공개됐다.

/ hsjssu@osen.co.kr

[사진] 넷플릭스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