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 결승 진출…9년 만에 금빛 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단체전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28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펜싱 사브르 단체전 4강에서 경기를 펼치는 모습. /지바=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과 혈투 끝 승리…세계 랭킹 1위 위엄 보여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세계랭킹 1위'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결승에 진출, 올림픽 2연패 달성을 위해 한 경기만 남겨뒀다.

오상욱(25·성남시청), 구본길(32), 김정환(38·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 교체선수 김준호(27·화성시청)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대회 남자 사브르 단체전 준결승에서 독일과의 혈투 끝에 45대42로 승리했다.

한국 남자 사브르팀은 독일과 역전과 재역전을 주고받는 명승부를 펼쳤다.

'맏형' 김정환은 8라운드에서 과감한 럿지 동작을 연이어 성공하며 40대37로 앞선 채 오상욱에게 마지막 9라운드를 넘겨줬다. 오상욱은 초반에 밀리며 40대40 동점 상황까지 갔지만 3점을 연속으로 챙기며 승리를 눈앞에 뒀다. 이 과정에 독일 선수가 허벅지 부상으로 교체되는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했지만 오상욱이 마지막까지 포인트를 책임지며 9년 전 차지했던 금메달을 지킬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한국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디펜딩 챔피언이다. 2017, 2018, 2019년 세계선수권대회 3연패를 달성하고, 팀 세계랭킹 1위를 지켜오며 이 종목의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혀왔다.

개인전의 아쉬움을 뒤로 하고 단체전에서는 정상의 면모를 보여줄지 기대된다. 앞서 개인전에선 김정환이 동메달을 획득했지만 오심 논란이 있었던 세계 랭킹 1위 오상욱은 8강, 구본길은 32강에서 탈락한 바 있다.

이탈리아와의 결승전은 오후 7시 30분에 열린다.

unon89@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