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

남북 정상회담 논의 중… 로이터, 정부 측 3인 소식통 인용 보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정상회담이 논의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28일 로이터통신은 “남북관계 회복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남북한이 지난해 평양이 철거한 공동연락사무소를 재개장하고 정상회담을 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3명의 한국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 서한을 주고받으며 긴장 관계를 개선하는 방안을 모색해 왔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다만 전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연락사무소 복원 문제가 논의될 예정”이라며 “정상들이 아직까지 어떤 정상회담 계획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