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김건희 동거설’에 법적 대응…윤석열 캠프, 유튜브 채널 고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캠프 측,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 관계자 4명 명예훼손 등으로 고발 / ‘열린공감tv’ 측, “정의로운 변호사들과 협력해 강력 대응”

세계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그의 부인 김건희씨.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28일 부인 김건희씨와 양모 전 검사의 부적절한 동거설을 보도한 유튜브 채널 관계자들을 고발했다. 해당 유튜브 채널도 윤 전 총장 캠프를 향한 강력한 맞대응을 예고한 상황이다.

윤 전 총장 캠프 법률팀은 이날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의 대표 겸 진행자인 정모씨 등 관계자 3명을 주거침입 및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발했다.

법률팀은 이들에게 양 전 검사 모친 A씨의 집에 ‘점을 보러 왔다’고 거짓말한 뒤 침입한 혐의, 유튜브 방송에서 허위 사실인 동거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관계와 방송수익만을 노리고, 검증을 빙자해 입에 담을 수도 없는 거짓을 퍼뜨리는 범죄행위를 더는 두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법률팀은 “열린공감tv 방송을 토대로 거짓 내용을 확산한 매체들을 포함해 즉시 기사를 내리는 등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추가적인 법적 대응을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유튜브 매체 ‘열린공감tv’ 측이 28일 오후 공식 페이스북에 올린 입장문의 일부. ‘열린공감tv’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열린공감tv’ 측도 앞선 취재에 대한 윤 전 총장 캠프의 법적 조치 예고에 같은날 “법을 자신들의 치부를 위해 사용하지 않는 정의로운 변호사님들과 협력해 강력 대응할 방침”이라고 받아친 상황이다.

이 매체는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초인종을 누르고 ‘들어오라’는 말을 듣고, 노부부의 집에 들어갔다. 이러한 것을 주거침입이 아닌 ‘환대’라고 한다”며 “취재 중 정신이 또렷하신 노모에게 기자임을 명백히 밝혔으며 명함을 건네줬고, 상호 전화번호 또한 교환했으며, 추후 영상장비를 가지고 재방문하겠다고까지 했고, 이에 노모는 아들 내외와 상의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모는 지팡이를 짚고 밖으로 나와 돌아가는 취재진에게 손을 흔들어 배웅을 해줬다”며 “이것이 어떻게 범죄 행위인지 법률을 공부하고, 법을 업으로 삼고 사는 율사들이 취할 행위인지 딱하기 그지없다”고 꼬집었다. 나아가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적 이해관계 없이 오로지 진실과 시민의 알권리를 추구한다”며 “진실은 법을 배운 사람들이 가리려 한다 해도 절대 가려지지 않는 지울 수 없는 낙인 같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